무경십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무경십서(武經十書, 영어: Ten Military Classics)는 중국의 고대 병법서 열 권을 일컫는 말이다. 중국의 7대 병법서인 ≪손자병법≫, ≪오자병법≫, ≪사마법≫, ≪울료자≫, ≪이위공문대≫, ≪육도≫, ≪삼략≫ 등의 '무경칠서'에 ≪손빈병법≫, ≪장원≫, ≪삼십육계≫를 합하여 '무경십서'라고 한다.[1][2][3][4][5]

목록[편집]

  • 손자병법(孫子兵法) - 제자백가사상을 한 권에 집대성으로 주로 단기전 지향으로 약자에게 선호.
  • 오자병법(吳子兵法) - 무패의 명장이자 재상인 오자가 쓴 병법서로서 주로 장기전 지향으로 강자에게 선호.
  • 사마법(司馬法) - 춘추시대 제나라 사마양저가 저술한 병법서.인의와 도덕에 입각한 전쟁론 주장.
  • 육도(六韜) - 3000년 세월을 거슬러 내려온 최고(最古)의 병법서.강태공이 저술한 병법서
  • 울요자(尉繚子) - 전국시대의 손자병법,오자병법과 함께 대표적인 병법서
  • 삼략(三略) - 육도와 함께 중국 최고의 병법서.장량의 병법서로 이름이 높다.
  • 이위공문대(李衛公問對) - 당나라 이정이 편찬한 병법서.당나라 전술의 기본인 육화진법이 기재되어있다.신라가 이를 참고로 육진병법을 만들었다.
  • 손빈병법(孫臏兵法) - 평화는 무력을 통해 비로소 가능하다고 주장.손무의 5대손 손빈이 저술한 병법서. 손빈은 손무와 같이 손자로 불린다.
  • 장원(將苑) - 고대 중국의 장수들의 용병술을 모아서 기록.제갈량이 저술했다고 전해진다.
  • 삼십육계(三十六計) - 현실과 가장 맞닿아 있는 계책의 보고.많은 시대의 다양한 책략,처세술,기책등이 저술된 폭넓은 병법서.손자병법과 함께 가장 널리 사용된 병법서.

같이 보기[편집]

관련 서적[편집]

각주[편집]

  1. 김인선. 중국 10대 병법서에서 배우다 "분노하지 말고 이익 따라 움직여라". 한국경제. 2012년 10월 18일.
  2. 임윤수. 처세에 능한 사람이 부럽다면, 이걸 봐라. 오마이뉴스. 2012년 10월 30일.
  3. 이규성. 신동준' "인본주의적 리더 절실한 시대". 아시아경제. 2013년 12월 16일.
  4. 황윤정. "미-중 격돌하는 지금은 난세..병법서 읽어야". 연합뉴스. 2012년 10월 19일.
  5. 김은경. 전쟁터처럼 살벌한 기업경영 병가에서 답 찾아라. 이코노믹리뷰. 2012년 10월 26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