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다우하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함부르크 몰다우하펜에서 바라본 항구.

몰다우하펜(독일어: Moldauhafen, 체코어: Vltavský přístav)은 독일함부르크항 내에 있는 조차지이다. 1919년 베르사유 조약으로 인해 체코슬로바키아 공화국에 귀속이 확정된 이후, 1929년 체코슬로바키아 공화국에 귀속되었고[1], 체코슬로바키아 공화국이 체코슬로바키아로 분리되면서 1993년 체코에 조차권이 위임되었다.[2] 그러나 2028년에는 독일에 귀속될 예정이다.

몰다우하펜의 면적은 약 3만 제곱미터로, 엄밀히 말해 체코의 영토가 아니기 때문에 월경지로는 분류되지 않는다. 비슷한 예로 폴란드의 구 슈테틴(현 슈체친) 항이 있다.

베르사유 조약 363조, 364조[3]에 따르면 독일 함부르크와 슈테틴 항구들은 체코슬로바키아에 99년간 조차되고, 자유로운 통치체제와 상품의 자유로운 출입이 허용되었다. 1929년에서 99년 뒤인 2028년에는 독일에 귀속될 예정이다. 2002년까지 몰다우하펜은 현재 파산한 CSPL사가 사용하고 있었다.[4]

각주[편집]

  1. Ereignisse 1929 fh-merseburg.de (독일어)
  2. Rasched, Miriam. 《Die Elbe im Völker- und Gemeinschaftsrecht》. S. 101쪽. ISBN 3-8258-6779-X. 
  3. Treaty of Versailles, Part XII at Wikisource
  4. (독일어) ČSPL a. s.

참고 문헌[편집]

바깥 고리[편집]

좌표: 북위 53° 31′ 44″ 동경 10° 0′ 54″ / 북위 53.52889° 동경 10.01500° / 53.52889; 10.0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