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행선 선생 묘역

목행선선생묘역
대한민국 동두천시향토문화재
종목향토문화재 제2호
(1986년 4월 28일 지정)
시대조선시대
위치
동두천 지행동은(는) 대한민국 안에 위치해 있다
동두천 지행동
동두천 지행동
동두천 지행동(대한민국)
주소경기도 동두천시 지행동 산11-1
좌표북위 37° 51′ 56″ 동경 127° 20′ 55″ / 북위 37.86556° 동경 127.34861°  / 37.86556; 127.34861

목행선 선생 묘역경기도 동두천시 지행동에 있는, 조선 중기 때의 문신인 목행선(1609∼1661)의 묘역이다. 1986년 4월 28일 동두천시의 향토문화재 제2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원래의 묘비는 백대리석으로 높이 133cm, 폭 61cm, 두께 20cm의 규모이다. 한국전쟁의 탄흔으로 판독이 어려워 1985년 5월 새로이 옥개를 얹은 비를 세웠으며, 재질은 흑대리석이고 규모는 높이 150cm, 폭 55cm, 두께 24cm이다.목행선(1609∼1661)은 조선 중기 때의 문신으로 자는 행지. 호는 남간(南磵)이며 본관은 사천이다. 인조 8년(1630)에 진사가 되고 인조 11년(1633)에 식년문과(式年文科) 갑과로 장원하여 성균관 전적(典籍)과 예조·병조의 좌랑을 거쳐 인조 14년(1636) 병자호란 때는 경기도사로 있으면서 곤궁에 빠진 백성들의 진휼에 힘썼다. 그후 지평(持平), 수찬(修撰), 대사간(大司諫), 대사성(大司成), 승지(丞旨) 등의 직책을 역임하였으며, 효종 4년(1653)에는 황해도 관찰사로 나가 선정을 베풀었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