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아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메아리음향 신호화 과정음향학에서 사용되는 용어이며, 소리가 청자에게 직접 전달된 뒤 어떠한 물체에 부딪혀 반사되어 청자에게 연속적으로 재전달되는 현상을 뜻한다. 메아리라는 용어는 ''을 뜻하는 '뫼(山)'와 '아픈 상태'를 뜻하는 '사리'의 합성어이며,[1] 그리스 신화에서 유래한 용어인 에코(Echo) 또는 산명(山鳴), 산울림이라고도 한다.

주로 우물 밑바닥이나 사방이 으로 둘러싸인 건물 등 폐쇄된 공간에서 발생하며, 음속에 따라 재전달되는 시간이 변화한다. 또한 고래박쥐초음파를 주변 지역에 발산한 뒤 메아리 현상으로 인해 반사되어 오는 소리를 이용해 주변 상황을 인식한다.

주석[편집]

  1. “「메아리」語源(어원)은"山(산)의 몸살". 경향신문. 1989년 11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