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장 드라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막장 드라마 혹은 줄여서 막드는 복잡하게 꼬여있는 인물관계, 현실상으로는 말이 될 수 없는 상황 설정, 매우 자극적인 장면을 이용해서 줄거리를 전개해가는 드라마를 의미한다. 막장 드라마의 하위 장르 로는 에로 드라마&속물 드라마가 있다.

자극적이고 극단적인 설정을 사용하여 부정적인 평가를 받지만, 대다수가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여, 흔히 ‘욕하면서 보는 드라마’로 불린다.[1] 극단적인 설정으로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기도 한다.

역사[편집]

2007년부터 '인생 막장 드라마'라는 표현으로 사용되기 시작하였으며[2],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SBS조강지처 클럽》이 큰 인기를 끌면서부터이다.[3]

대표적인 작가[편집]

각주[편집]

  1. 박세미 (2010년 4월 23일). “끊임없이 연출되는 새로운 갈등 자신도 모르게 푹~ 빠져든다”. 조선일보. 2010년 4월 23일에 확인함. 
  2. 이윤정 (2007년 6월 30일). “강북엄마가 강남엄마를 따라잡아 보니…”. 중앙선데이. 
  3. 김미영 (2008년 9월 11일). '조강지처클럽' PD, "막장드라마? 휴머니즘도 있었다". 마이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