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옥 (작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김순옥
작가 정보
출생 1971년 (47–48세)
직업 작가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학력 이화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 학사
활동기간 2000년 ~ 현재
장르 TV 드라마
주요 작품
내 딸, 금사월 (2015-2016)
왔다! 장보리 (2014)
아내의 유혹 (2008-2009)
영향

김순옥(1971년 ~ )은 대한민국의 드라마 작가다. 1999년 MBC 베스트극장 《어디에도 사랑은 있다》로 데뷔하였다.

이후 2007년 MBC 아침드라마 《그래도 좋아!》가 좋은 반응을 얻은 뒤부터 특유의 빠른 스토리 전개와 파격적인 설정으로 《아내의 유혹》과 《천사의 유혹》 등 막장 스토리를 히트시키며 인기 작가의 대열에 합류하게 된다. 그러나 비현실적인 소재와 개연성이 없는 전개 등으로 막장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학력[편집]

집필 활동[편집]

텔레비전 드라마[편집]

작품의 특징[편집]

김순옥 작가의 작품에서 가장 큰 특징은 악녀가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다는 것이며, 그 등장 인물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영인 작가의 건강 악화로 작가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