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다 카펠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일본 마쓰다주식회사에서 1970년부터 2002년까지 생산한 준중형차 및 중형차이다. 대한민국에서는 4세대인 GC형이 콩코드의 원판이라고 할 수 있다.

1세대 (1970-1974)[편집]

마쓰다 카펠라 정측면

당시의 일본차 중에서 평균 이상의 높은 성능을 냈다. 1971년에는 63,389대, 1972년에는 57,748대, 1973년에는 54,962대가 판매되었다.

2세대 (1974-1978)[편집]

마쓰다 카펠라 정측면

1세대와 비교해서 기본적인 차체 형상은 변하지 않았으나, 프런트 마스크가 변경됨에 따라 프론트 노즈도 110mm 연장되었다. 일부에서는 2세대가 아닌 1세대로 구분하기도 한다. 1970년부터 1978년까지의 카펠라 로터리의 누계 판매 대수는 225,003대 판매했다.

3세대 CB (1978-1982)[편집]

마쓰다 카펠라 정측면

3세대부터는 로터리 엔진이 적용되지 않았다. 동급 최대의 실내 공간과 트렁크 공간이 돋보였다. 출시 초기에는 1,600cc와 1,800cc가 있었고, 1979년 3월에 2,000cc가 추가되었다. 역대 카펠라 중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후륜구동 트림이 선보였기도 한다.

4세대 GC (1982-1987)[편집]

마쓰다 카펠라 정측면

후륜구동인 3세대와 달리, 4세대부터는 전륜구동 방식으로 바뀌었다. 한 편 기아자동차에서는 이 차량을 "기아 콩코드" 라고 판매했다. 항목 참조.

5세대 GD/GV (1987-1991)[편집]

마쓰다 카펠라 정측면

택시는 5세대까지만 생산되었고, 왜건과 밴은 1988년에서 1997년까지 생산되었다.

6세대 GE/CG (1991-1997)[편집]

마쓰다 카펠라 정측면

6세대째는 일본 내수 전용차였지만, 홍콩 등 일부에도 판매되었다.

7세대 GF/GW (1997-2002)[편집]

마쓰다 카펠라 정측면

조수석 시트를 앞으로 접으면 테이블이 되는 등 다양한 활용성을 지닌 시트 바리에이션이 돋보였다. 2002년에 후속 차종인 아텐자의 출시로 단종됨에 따라 30년 이상 사용한 차명은 자취를 감추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