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로리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로스로리엔(Lothlórien)은 《실마릴리온》, 《반지의 제왕》, 《호빗》에 등장하는 장소다. 1시대 이후 벨레리안드가 침수되자 본격적으로 2시대부터 언급된다.


난도르의 땅[편집]

수많은 요정 분파 중에서 난도르놀도르신다르와 달리 통치자를 오랜 세월 세우지 않았다. 렌웨, 데네소르와 같은 자가 있었으나, 그들은 2시대 전에 죽었고 그들은 별다른 새로운 통치자의 필요성을 느끼지 않았다. 하지만, 사우론과 같은 악의 세력이 부흥하고 요정의 세력이 과거에 비해 쇠하는 것을 체감한 난도르는 통치자를 세우는 일이 생긴다.

땅의 통치자[편집]

2시대에 로스로리엔의 통치자가 된 이는 암디르와 암로스였다. 서로 부자관계였던 이들에 대해 알려진 바는 거의 없으나, 그들의 죽음 이후 안개산맥을 넘어온 켈레보른갈라드리엘이 4시대 초엽까지 공동으로 다스렸다.

기타[편집]

소설《반지의 제왕》에서 모리아 내부의 적으로부터 대원을 지키고자 간달프가 희생하여 그가 없이 도착한 요정의 땅이다. 반지원정대는 여기서 저마다 보급을 받고 배를 타 남쪽으로 여정을 이어간다. 머지않아 보로미르는 호빗 대원을 지키다 사루만의 오크에게 죽임을 당한다. 그의 시신은 로스로리엔에서 받은 배로 장사지내고 강으로 떠내려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