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레리안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개요[편집]

실마릴리온》 등장 지역 중 하나. 태양의 1시대에 일어난 사건의 주 무대가 되는 곳이다.

모르고스와 그의 세력, 요정의 여러 분파, 곧 이어 나우그림이라 불리는 난쟁이의 등장과 인간의 도래로 각양각색의 종족과 그 안의 인물 간의 사건이 이 땅을 중심적으로 일어난다.

활동한 종족[편집]

아이누[편집]

유일신 일루바타르에아 창조를 명령하자 대부분의 창조, 관리를 맡은 권능

  • 모르고스: 악한 존재. 세상의 훼손을 일으켰다.
  • 울모: 물을 관장하는 권능.
  • 옷세: 파도를 일으키는 권능.
  • 사우론: 모르고스의 수하로 다양한 재주의 권능.
  • 멜리안: 발라 바나와 에스테를 따르는 권능
  • 에온웨: 만웨를 따르는 강력한 권능.
  • 만웨: 발라의 왕. 하늘의 권능.
  • 오로메: 사냥의 권능. 요정을 아만으로 이끈다.

요정[편집]

수많은 분파에서 이름을 남긴 존재가 많았다.

놀도르 [편집]

신다르[편집]

인간[편집]

태양의 제 1시대에 벨레리안드에 도래한 존재이기에 그 이전 시대에 존재한 인물은 없다.

베오르 가문[편집]

하도르 가문[편집]

  • 마라크: 벨레리안드로 진입할 당시의 족장.
  • 하도르: 하도르 가 족장. 마라크의 후손.

할레스 가문[편집]

난쟁이[편집]

이들의 역사는 비교적 덜 알려졌다. 또한 가운데땅 역사에 이름을 남긴 이도 적다.

혼혈[편집]

혼혈 자체가 종족인 것은 아니며 위의 종족 간에 결합으로 일어난 특이한 출생만 서술한다. 아래 인물은 모두 친인척 관계다.


주요 사건 [편집]

  • 다고르 브라골라크: 모르고스의 선공으로 시작된 전쟁. 핑골핀이 죽고 장남 핑곤이 대왕으로 등극한다.


  • 한없는 눈물들의 전쟁: 요정, 인간, 난쟁이 연합이 모르고스를 상대로 벌인 전쟁. 모르고스의 대승으로 벨레리안드의 패권을 잡았다.



  • 요정의 동족살해: 3번의 동족 간의 학살. 처음을 제외한 두 번 모두 벨레리안드에서 이뤄진다.


  • 벨레리안드의 침수: 모르고스의 손길에 회생이 불가능하다 여겨지는 땅 모든 부분이 침수되고 몇 구역은 작은 섬이 되어 1시대 이후에도 있는 벨레리안드 일부는 옷시리안드 너머 청색산맥 근역의 땅만 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