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노르 데 아우스트리아 왕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레오노르 데 아우스트리아
Joos van Cleve 003.jpg
COA french queen Eléonore de Habsbourg.svg
지위
포르투갈 왕비
재위 1518년 7월 16일 – 1521년 12월 13일
대관식 1531년 5월 31일
프랑스 왕비
재위 1530년 7월 4일 – 1547년 3월 31일
신상정보
출생일 1498년 11월 15일(1498-11-15)
출생지 뢰번
사망일 1558년 2월 25일 (59세)
사망지 탈라베라라레알
매장지 예이다, 그 후에는 엘 에스코리알
가문 혼전:합스부르크 왕가
혼후:아비스 왕가
재혼후:발루아 왕가
부친 카스티야의 펠리페 1세
모친 후아나 라 로카
배우자 마누엘 1세
프랑수아 1세
자녀 카를로스
비제우 여공작 포르투갈의 마리아

오스트리아의 레오노르(스페인어: Leonor de Austria 레오노르 데 아우스트리아[*], 1498년 11월 15일 - 1558년 2월 25일) 또는 카스티야의 엘레오노레(독일어: Eleonore von Kastilien 엘레오노레 데 카스틸리엔[*])는 합스부르크 왕조의 일원으로, 후아나 여왕펠리페 1세의 딸이자 카를 5세의 누이다. 포르투갈에서는 레오노르, 프랑스에서는 엘레오노르라고 불린다.

오스트리아의 여대공이자 카스티야 왕국인판타로 태어났으며, 마누엘 1세와 결혼해 포르투갈의 왕비가 되었다. 마누엘 1세는 그녀의 두 이모, 아라곤의 이사벨, 아라곤의 마리아와 결혼했지만 모두 사별하고 레오노르를 세 번째 아내로 맞았다. 레오노르는 남편과의 사이에서 1남 1녀를 낳았지만 결혼한 지 3년만에 마누엘 1세는 죽었다.

한편 오랜 기간 동안 프랑스와 대립 중이던 레오노르의 남동생 카를 5세프랑수아 1세마드리드 조약을 맺은 후 그에게 누이와의 결혼 의사를 타진했고 프랑수아 1세는 이를 승낙했다. 그러나 프랑수아 1세는 그 약속을 오랫동안 지키지 않았다. 마침내 1529년 프랑수아 1세의 어머니 사보이의 루이즈카를 5세의 고모 오스트리아의 마르게리타는 협상 끝에 캉브레 조약을 체결했다. 조약에 따라 프랑수아 1세는 카를 5세에게 인질로 잡혀 있던 두 아들들을 돌려받는 대신 이탈리아에 있는 모든 소유지와 아르투아 지방, 플랑드르 지방에 대한 권리를 포기했다.[1] 1530년, 프랑수아 1세의 왕자들과 함께 프랑스에 도착한 레오노르는 프랑스의 왕비가 되었다. 두 번째 남편과의 사이에서는 아이가 태어나지 않았고 1547년 프랑수아 1세와도 사별했다. 레오노르는 프랑스의 전 왕비로서 투렌 공작령을 받았다.

가족[편집]

각주[편집]

  1. 오리외 저, 《카트린 드 메디치》, 이재형 역, 들녘, 2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