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트 마리아 폰 외스터라이히 여대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엘리자베트 마리아 페츠네크
Elisabeth Maria Petznek
Laszlo - Princess Elisabeth of Windisch-Graetz, Archduchess of Austria.jpg
지위
T08 Grossherzog.svg
제16세대 오스트리아 여대공
재위 1883년 9월 2일-1902년 1월 23일
이름
엘리자베트 마리아 헨리에테 슈테파니에 기젤라 폰 외스터라이히
별호 붉은 여대공
신상정보
출생일 1883년 9월 2일
출생지 오스트리아 제국 락센부르크
사망일 1963년 3월 16일
사망지 오스트리아 공화국
매장지 Hütteldorfer Friedhof
가문 합스부르크로트링겐가
부친 루돌프 폰 외스터라이히웅가른 황태자
모친 스테파니 드 벨지크 왕녀
배우자 오토 페르디난트 폰 빈디슈그레츠 후작영식 (1902년 결혼, 1948년 이혼)
레오폴트 페츠네크 (1948년 결혼, 1958년 사별)
자녀 후작영식 프란츠 요제프
후작영식 에르네스트
후작영식 루돌프
후작영애 슈테파니에
종교 천주교

엘리자베트 마리아 헨리에테 슈테파니에 기젤라 "에르츠시" 폰 외스터라이히 여대공(독일어: Erzherzogin Elisabeth Maria Henriette Stephanie Gisela "Erzsi" von Österreich: 1883년 9월 2일 ~ 1963년 3월 16일)은 오스트리아의 황족이다. 루돌프 폰 외스터라이히웅가른 황태자스테파니 드 벨지크 왕녀의 외동딸이며, 오스트리아 황제 프란츠 요제프 1세의 친손녀, 벨기에 국왕 레오폴 2세의 외손녀에 해당한다.

왕족 신분을 스스로 버리고 사회주의자가 되어 "붉은 여대공"이라는 별명으로도 불렸다. 1889년 자신의 아버지인 루돌프 황태자가 자살하고 나서 한때 할아버지인 프란츠 요제프 1세가 자신의 후계자로 생각하긴 했으나 여성인데다 왕실에 반대되는 남자와 결혼했기 때문에 황제가 될 수 없었다. 황족 신분을 버린 뒤로는 남편의 성을 따라 엘리자베트 페츠네크(Elisabeth Petznek)를 칭했다. 슬하에 3남 1녀를 낳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