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사육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동물의 사육제(Le carnaval des animaux - Grande fantaisie zoologique)는 프랑스 작곡가 카미유 생상스가 작곡한 관현악곡이다. 총 14악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원래는 실내악 편성용으로 작곡된 것이다.

개요[편집]

1886년에 첼리스트 샤를 르부크가 주최하는 마르디 그라(사육제의 최종일) 음악회를 위해 작곡되었다. 초연은 같은 해 3월 9일, 오스트리아의 작은 마을 쿠르담에서, 생상스, 루이 디에메 피아노 샤를 르부크의 첼로, 폴랭 비아도르 플루트 등으로 비공개로 진행되었다. 그 후, 그 해 두 차례 비공개로 연주되었지만, 다른 작곡가의 곡을 패러디하여 사용하였고, 이벤트 연주 목적으로 작곡된 경위 등의 이유로 이후 생상 자신이 사망할 때까지 이 작품의 출판, 연주를 금지했다. 그러나 순수한 오리지널인 ‘백조’만이 생전에 출판되었다.

공개 초연은 작곡가 사후 1922년 2월 25일, 가브리엘 피에르네가 지휘를 맡아 콜론느 콘서트 오케스트라에 의해 이루어졌다. 그 때 오케스트라에 의해 연주된 이후, 이 작품은 관현악곡으로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현재는 프로코피예프의 ‘피터와 늑대’와 벤저민 브리튼의 ‘청소년을 위한 관현악 입문’과 나란히 어린이 관현악곡의 대표적인 작품으로도 인기가 있다. 시, 자유로운 이야기를 곁들여 단어와 함께 연주할 수 있다.

악기[편집]

관현악으로 연주하는 경우와 실내악으로 연주되는 경우가 있다. 전자에서는 현악기는 각 파트에 여러 개를 배치한다 (그러나 ‘백조’만 오케스트라 버전의 경우에도 첼로 독주이다).

[편집]

시애틀 유스 심포니에서 연주한 동물의 사육제 전곡

1악장 : 서주와 사자왕의 행진(Introduction et marche royale du lion)[편집]

안단테 마에토소 – 알레그로 non troppo - piu 알레그로 4/4 박자 다장조 - 이 단조 피아노의 굉음 같은 반복 연주에 시작된다. 이어 웅장한 ‘행진’이 현악기의 조화로 그려진다. 전체 71 소절. 피아노 2, 바이올린 2, 비올라, 첼로, 콘트라베이스

2악장 : 암탉과 수탉(Poules et coqs)[편집]

알레그로 모데라토 4/4 박자 다장조 피아노와 현악기가 닭 울음소리를 모방한다. 전체 35 소절. 클라리넷, 피아노 2, 바이올린 2, 비올라

3악장 : 야생 당나귀 (Hémiones)[편집]

프레스토 퓨리오소 4/4 박자 C 단조 피아노 오르내리는 강주의 음계. 전체 28 소절. 피아노 2

4악장 : 거북이 (Tortues)[편집]

안단테 마에토소 4/4 박자 내림나장조 현악기가 느릿느릿하게 한마음으로 오펜바흐의 '천국과 지옥'의 선율을 천천히 연주한다. 전체 22 소절. 피아노, 바이올린 2, 비올라, 첼로, 콘트라베이스

5악장 : 코끼리 (L' éléphant)[편집]

알레그레토 폼포소 3/8 박자 내림마장조 콘트라베이스가 가볍게 왈츠를 나타낸다. 베를리오즈의 '파우스트의 겁벌'의' 요정의 왈츠 ', 멘델스존의 '한 여름 밤의 꿈'의' 스케르초'가 중저음에 집어넣을 수 있다. 총 52 마디. 콘트라베이스, 피아노

6악장 : 캥거루 (Kangaroos)[편집]

모데라토 4/4 박자, 3 / 4 박자 C 단조 장식이 있는 화음이 오르내리며 뛰어다니는 캥거루를 묘사한다. 총 20 마디. 피아노 2

7악장 : 수족관(Aquarium)[편집]

안단티노 4/4 박자인 가단조 글라스 하모니카 들어간 환상적인 멜로디에 분산 화음 피아노 반주가 곁들여져 있다. 전체 39 소절. 플루트, 유리 하모니카, 피아노 2, 바이올린 2, 비올라, 첼로

8악장 : 귀가 긴 등장인물(노새)"(Personnages à longues oreilles)[편집]

템포 애드립 3/4 박자 다장조 한가로운 노새의 울음소리를 바이올린을 만든다. 생상스의 음악에 불편한 평가를 내렸던 음악 평론가를 비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총 26 마디. 바이올린 2

9악장 : 숲속의 뻐꾸기」(Le coucou au fond des bois)[편집]

안단테 3/4 박자 마장조 클라리넷이 뻐꾸기의 울음소리를 모방한다. 총 43 마디. 클라리넷, 피아노 2

10악장 : 큰 새장'(Volières)[편집]

모데라토 그라지오소 3/4 박자 바장조 현악기가 반복적 연주되는 반주 위에 플루트가 가볍게 어울린다. 전체 31 소절. 플루트, 피아노 2, 바이올린 2, 비올라, 첼로, 콘트라베이스

11악장 : 피아니스트'(Pianistes)[편집]

알레그로 모데라토 4/4 박자 다장조 - 내림 라장조 - 라장조 - 장조 - 다장조 일부러 서투른으로 피아노 연습곡을 연주. 마지막은 명확한 구분없이 그대로 다음 곡에 들어간다. 총 30 마디. 피아노 2, 바이올린 2, 비올라, 첼로, 콘트라베이스

12악장 : 화석'(Fossiles)[편집]

알레그로 리디콜로 2/2 박자 사단조 자작의 ‘죽음의 무도’의 ‘해골의 춤’의 선율, 로시니의 ‘세비야의 이발사’의 ‘로지나 아리아’ 기타 ‘소중한 담배’ (J'ai du bon tabac), ‘작은 별’ (Ah vous dirais-je maman), ‘달빛에’ (Au clair de la lune), ‘시리아로 이별’(En partant pour la Syrie) 등의 프랑스 민요가 결합된다. 전체 74 소절. 피아노 2, 클라리넷, 실로폰, 바이올린 2, 비올라, 첼로, 콘트라베이스

13악장 : 백조'(Le cygne)[편집]

백조

안단티노 그라지오소 6/4 박자 사장조 첼로 독주곡으로 유명한 곡. 생전의 공개 연주 및 악보 출판이 허용된 유일한 곡이기도 하다. 전체 28 소절. 발레 ‘빈사의 백조’는 미하일 포킨이 이 곡에 안무를 한 작품이다. 첼로, 피아노 2

14악장 : 종곡 (Final)[편집]

몰토 알레그로 4/4 박자 다장조 커튼콜. 다시 오펜바흐의 ‘천국과 지옥’의 피날레 선율에 실어 지금까지 각 노래의 선율이 등장한다. 총 91 마디. 피콜로, 클라리넷, 유리 하모니카, 실로폰, 피아노 2, 바이올린 2, 비올라, 첼로, 콘트라베이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