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레퀴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완전한 제목은 《성서 본문에 따른 독창과 합창과 관현악 (및 경우에 따라 추가된 오르간)을 위한 독일어 레퀴엠, 작품 번호 45[1](독일어: Ein deutsches Requiem, nach Worten der heiligen Schrift für Soli, Chor und Orchester (Orgel ad lib.), Op. 45)이며, 요하네스 브람스의 작품이다. 편성은 합창단, 오케스트라, 소프라노바리톤이며 1865년에서 1868년 사이에 작곡되었다. 모두 일곱 개의 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연주 시간은 65분에서 80분 가량이며 브람스의 작품 중에서 가장 긴 편이다.

라틴어로 된 죽은 자를 위한 미사 전례문에 따른 전통적인 로마 가톨릭교회레퀴엠과는 달리 마르틴 루터가 번역한 독일어 성경에서 발췌한 독일어 가사를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종교적 작품이기는 하지만 엄밀하게 장르를 구분할 때 레퀴엠에 속하지는 않는다.

두 독창 선율은 함께 어우러지는 일이 거의 없이 서로 독립적이다. 바리톤은 운명에 직면한 인간의 고통스런 간구를 듣게 하며, 소프라노는 장차 올 위로의 소망을 나타내는 여성적인 성격을 나타낸다. 관현악은 일관된 명료성을 보이면서도 전면에 나서지 않는다. 종결은 "산상 수훈"의 언약으로 요약된다. 여섯째 부분의 중심은 "진노의 날(라틴어: Dies irae)"의 개신교적 표현으로 간주될 수 있다. 교파를 초월한 보편성을 부여한 이 작품으로써 작곡가는 명성을 얻었다.

편성[편집]

각주[편집]

  1. 흔히 "독일 레퀴엠"이라고 번역되지만 "독일어 레퀴엠"이라고 옮기는 것이 더 정확하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