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대명동 가스 폭발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구 대명동 가스 폭발 사고
날짜 2013년 9월 23일
시간 23시 45분 (KST)
위치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6동
최초 보고자 대구중부소방서
원인 실화, 무허가 설비
피해
사망자 경찰관 2명 순직
부상자 13명
조사
약 5억 4천만원

대구 대명동 가스 폭발 사고2013년 9월 23일에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6동의 상가에서 일어난 가스 폭발 사고다.

개요[편집]

  • 2013년 9월 23일 오후 11시 45분경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6동 대명6동사무소 옆 상가건물에서 일어난 폭발 사고이다. 사고가 일어난 건물은 2층 건물이며 2층에는 가정집, 1층에는 가스배달업체 사무실과 페인트가게가 있었다.

원인[편집]

1층 가스배달업체의 불법충전으로 인한 가스누출.

피해[편집]

주택 및 상가가 밀집된 지역이어서 유리창 파손 등의 피해가 컸다.

  • 사망자 경찰관 2명, 부상자 13명
  • 차량 13대 파손, 주변건물 30여곳 파손. 피해액 소방서추산 약 5억 4천여만원[1][2]
  • 또한 폭발당시 폭발음이 반경 3km 떨어진 곳에서도 들렸으며 많은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여파[편집]

'대구 대명동 가스 폭발 사고'로 인해 정부에서 제시된 대책

  • 원인적 측면: 경찰청과 산업통상자원부는 상시공동체제를 구축하여 LP가스 무허가 충전 행위, LPG용기 불법야적 및 무단방치 행위 등에 대해 전국적인 단속활동을 시작했다.[3]

각주 및 참고 자료[편집]

  1. 경찰, 대구 가스 폭발사고 원인 규명 주력
  2. "가스폭발 피해자 돕자" 시민 온정 훈훈
  3. "대구 폭발사고 재발없다" 경찰, LP가스 불법행위 단속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