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칸와이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니칸 와이란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니칸 와이란(만주어: ᠨᡳᡴᠠᠨ
ᠸᠠᡳ᠌ᠯᠠᠨ
Nikan Wailan; 한국 한자尼堪外兰 니감외란, ? ~ 1587년)은 건주여진 숰수후부(蘇克素滸部, Suksuhu Aiman)의 추장이다.

본명[편집]

양황기개원동가씨(鑲黃旗開原佟佳氏) 족보(族譜) 및 만주 양황기 사람 유학자 타탑나자(他塔喇子)의 《만주실록》 역주에 따르면, 니칸 와이란의 본성(本姓)은 퉁갸씨(佟佳氏, Tunggiya Hala)이며, 휘는 포고로(布庫魯)라고 한다. 그리고 그의 별명 니칸 와이란(만주어: ᠨᡳᡴᠠᠨ
ᠸᠠᡳ᠌ᠯᠠᠨ
Nikan Wailan)은 한인외랑(漢人外郎)을 뜻한다. 니칸(漢人, (만주어: ᠨᡳᡴᠠᠨ Nikan)은 이성량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니칸이나 와이란의 그 본래 의미와는 관계없이 인명으로 사용되었고, 두 개가 합쳐져서 이중 이름이 되기도 했다. 이러한 이중 이름은 여진족과 기타 다양한 퉁구스 씨족 및 부족의 작명 관행이었는데, 17세기 전기 만주족과 그들의 국가가 수립되고 언어와민족적 정체성을 통합해 가는 과정에서 소멸되었다고 볼 수 있다.[1]

생애[편집]

니칸 와이란은 건주여진 8부 중 숰수후부(蘇克素滸部, Suksuhu Aiman)의 추장이었다. 1583년, 이성량의 병력은 자신의 어버지 건주우도지휘사(建州右都指揮使) 왕고(王杲)의 복수를 위해 요동을 약탈하던 아타이(阿台, Atai)의 구러성(古勒城), 아하이(阿海, Ahai)의 샤지성(夏吉城)을 공격했다. 난공불락의 구러산성에서 공방전이 시작되자 숰수후부 소부락의 추장 중 하나였던 교창아는 아타이의 부인이었던 자신의 손녀를 비밀리에 구출하기 위해 아들 탘시와 함께 구러성으로 갔다. 이때, 이성량을 보좌하던 니칸 와이란은 구러성의 백성에게 아타이를 죽이면 성주로 삼겠다는 선동을 했고, 곧 성문이 열리자 성내의 모든 백성 2300여 명이 성밖으로 나오게 하여 남녀노소를 불문한 채 학살했다. 이때 교창아와 탘시도 사망했다.

1583년 5월, 외가에서 부친의 본거지였던 허투알아로 귀환한 누르가치는 갑옷 30여 벌, 병력 100여 명을 규합한 채, 니칸 와이란이 성주로 있던 투런(圖倫, Turun)을 공격하자 도주했다. 이후 누르가치는 니칸 와이란을 잡기 위해 일대를 지속적으로 탐문했고, 마침내 1586년 7월, 니칸 와이란이 거주하던 오르혼(俄尔浑, Orhon)성을 공격했다. 이때 니칸 와이란은 도주했고, 그의 향병 40인이 누르가치에게 30여 군데 창상을 입히는 성과를 거두었다. 하지만 누르가치는 자이사(戒沙, Jaisa)에게 40기를 주어 명나라의 요동도사(遼東都司)로 도주하던 니칸 와이란을 추격하도록 했고, 니칸 와이란은 명의 외면으로 자이사에게 참수당한 채로 누르가치에게 받쳐졌다. 이후 이성량은 허투알아의 누르가치에게 은 800냥, 비단 15필을 보내어 우의를 다진다.

각주[편집]

  1. 이훈. 《만주족 이야기》. 너머북스. 215~216쪽. ISBN 9788994606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