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성량(李成梁, 1526년 ~ 1615년)은 고려인 출신으로 명나라 후기의 무관이다. 요동 총병관[1]으로서 요동 일대를 통괄, 여진족을 다스렸다.

생애[편집]

본관은 성주. 자는 여계(如契). 직계 조상인 이조년(李兆年, 1269년 ~ 1343년)은 고려의 원종때의 문신·시인·문인이며 학자이였고 한반도 토착인으로 경상도 성주 출신이였다. 경상도 성주 출신으로고려 전객부령 이천년의 6대손이다. 이천년은 이조년의 친형이다. 이성량의 5대조 고려인 이승경이 원나라에서 요양성참정 등의 벼슬을 지냈고 고려에서는 문하시랑 평장사에 이르렀다. 이승경의 아들 이영(李英)은 고려인으로 중국에 정착하게 되었다. 이후 고려인끼리 세습 결혼하여 이영의 4대손이 바로 이성량이다. 요동철령위(랴오닝성 톄링)의 지휘첨사의 자리를 대대로 세습하고 있었지만, 융경 4년(1570년)에 요동총병이 되어, 당시 침입이 격렬했던 여진족에 대한 방어에 임하게 되었다. 이성량은 군비를 확충하면서, 건주 여진, 해서 여진 등에 나뉘어 있던 여진족이 명과의 교역권을 둘러싸 싸우고 있는 것에 개입해 내부 분열을 도모한 것으로, 요동의 안정에 큰 공적을 올렸다. 이 시기, 이성량의 후원을 얻어 세력 확대에 성공한 것이 후의 청 태조 누르하치이다.

오랜 세월에 걸쳐 요동을 통괄해, 지방의 실력자로서 할거 한 이성량은, 한편으로 군비의 유용 등 독직이나 전단이 많아, 만력 19년(1591년)에 탄핵 되어 실직되었다. 잠시 복직했지만, 만력 36년(1608년)에 파면되었다.

각주[편집]

  1. 総兵官, 명 시대의 군사 직책, 현재의 총사령관 급, [1]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