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카노르 (파르메니온의 아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니카노르(고대 그리스어: Nικάνωρ, 라틴어: Nicanor, ? - 기원전 330년)는 알렉산더 3세의 장군이며, 중신 파르메니온의 아들이다.

생애[편집]

니카노르는 기원전 335년 알렉산더의 게타이 원정에 참여하여 이스토로스 강(현 다뉴브 강) 도하 작전에서 팔랑크스 부대를 이끌었다.[1] 기원전 334년에 시작된 동정에서 니카노르는 히파스피스트(방패병)를 지휘하였고, 그라니코스 전투[2], 이수스 전투[3][4], 가우가멜라 전투[5][6][7] 등 주요 대규모 작전은 이 부대를 지휘했다. 가우가멜라 전투 이후 다리우스 3세를 살해하고 왕을 칭했던 박트리아 사트라프 벳소스를 추격할 때에는 니카노르는 선견대를 이끌었고, 이후에 벳소스를 붙잡아 처형했다.[8][9] 기원전 330년에 니카노르는 아레이아에서 병사했다.[10] 그의 죽은 직후에 형제인 필로타스 또한 알렉산더와 적대 파벌에 의해 왕을 암살하려 음모를 꾸몄다는 누명을 씌워 처형했고, 아버지 파르메니온도 같이 살해되었다.

각주[편집]

  1. 아리아노스, I. 4
  2. ibid, I. 14
  3. ibid, II 8
  4. 쿠르티오스, III 9. 7
  5. 아리아노스, III 9
  6. 쿠르티오스, IV 13. 27
  7. 디오로스, XVII 57
  8. 아리아노스, III 21
  9. 쿠르티오스, V. 13. 19
  10. 쿠르티오스, V. 13.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