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잭 스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뉴 잭 스윙(New jack swing)은 테디 라일리가 중심이되어 1980년대 후반에 발생해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초반까지 인기를 얻은 음악 스타일이다.

특징[편집]

뉴 잭 스윙 스타일은 이전의 음악 스타일의 요소들을 새로운 감성으로 결합했다. 힙합(Hip hop)댄스 팝(Dance Pop) 스타일에 영향을 받은 악기에 리듬 앤 블루스(R & B) 스타일의 보컬을 사용했으며 사운드는 드럼 머신에 의해 만들어진 힙합 "스윙"비트와 현대 힙합에서 인기를 얻은 하드웨어 샘플러에서 유래한다. 리듬 앤드 블루스와 힙합의 결합으로 부드러운 멜로디와 강한 리듬, 춤추기에 좋은 템포 등이 특징으로 꼽힌다. 뉴 잭 스윙 곡에는 일본의 전자악기 회사인 롤랜드(Roland)의 드럼 머신 ‘티알 808(TR-808)’이 특히 많이 쓰였다.

어원[편집]

'뉴 잭 스윙'이라는 용어는 1987년 미국 기자 겸 시나리오작가 배리 마이클 쿠퍼(Barry Michael Cooper)가 미국 일간지 빌리지 보이스(The Village Voice)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알려지기 시작했다. 테디 라일리의 음악이 스윙(swing)처럼 유연한 리듬을 구사하면서 이전에 없던 새로운 스타일이라는 이유로 새로운 것을 뜻하는 속어 ‘뉴 잭(new jack)’이 붙어 만들어진 것이다. ‘잭(jack)’은 사내아이를 뜻하는 보편적인 단어이며, 이와 반대로 여자는 ‘질(jill)’이라는 표현을 쓴다. 이런 이유로 여성들이 구사하는 뉴 잭 스윙을 ‘뉴 질 스윙(new jill swing)’이라 부르기도 한다.

역사[편집]

미국 프로듀서 팀 지미 잼 앤드 테리 루이스(Jimmy Jam And Terry Lewis)가 프로듀스한 재닛 잭슨(Janet Jackson)의 1986년 앨범 《컨트롤(Control)》에서 뉴 잭 스윙이 시작됐다고 보는 경향이 있다. 지미 잼 앤드 테리 루이스는 《컨트롤》에서 리듬 앤드 블루스와 펑크(funk), 록, 힙합의 요소 등을 혼합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지미 잼 앤드 테리 루이스 팀과 달리 테디 라일리( Teddy Riley)는 개인적으로 컨템퍼러리 알앤비(contemporary R&B)와 힙합의 퓨전에 집중했다.

‘뉴 잭 스윙’이라는 용어는 R & B/힙합 아티스트이자 프로듀서인 Teddy Riley가 제작한 사운드를 설명하기도 한다. 그는 1980년대 후반에 밴드 가이(Guy)를 이끌었고 1990 년대에는 블랙 스트리트 (Blackstreet)를 이끌었다. Riley의 음악의 특징은 스윙 비트의 도입이었다.

2000년대에 음악 웹 사이트 VH1.com은 "1980년대 초반에 힙합과 R & B는 키스하는 사촌"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1980 년대 후반, 힙합의 쇠퇴시대에 테디 라일리 (Teddy Riley)와 앙드레 하렐 (Andre Harrell)은 두 개의 장르를 성공적으로 융합하여 판매했으며, 비평가들은 “그들이 뉴 잭 스윙이라는 섹시하고 감정적인 음악을 선보이며 혁명을 촉발 시켰다"라고 평가했다. 이후 뉴 잭 스윙은 뉴 키즈 온 더 블록 (New Kids on the Block)과 같은 인기있는 그룹을 통해 주류 백인 관객에게도 퍼졌다.

  1980년대 후반 테디 라일리가 결성한 그룹 가이(Guy)를 비롯해 베이비페이스(Babyface), 키스 스웨트(Keith Sweat), 바비 브라운(Bobby Brown) 등을 통해 뉴 잭 스윙이 주류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1990년대 중반부터 뉴 잭 스윙은 빠르게 쇠락했다.

대표 아티스트[편집]

대표 아티스트로는 테디 라일리, 바비 브라운, 벨 비브 드보(Bell Biv DeVoe) 등이 있다. 대표곡으로 클럽 누보(Club Nouveau)의 <린 온 미(Lean On Me)>(1987년 미국 빌보드 싱글차트 1위), 바비 브라운의 <마이 프리로거티브(My Prerogative)>(1989년 미국 빌보드 싱글차트 1위),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의 <리멤버 더 타임(Remember The Time)>(1992년 미국 빌보드 싱글차트 3위) 등이 꼽힌다.

한국 음악계에서 뉴 잭 스윙을 도전한 힙한 가수로는 대표적으로 기린있고, 대중음악으로서 뉴 잭 스윙을 도전한 아이돌 가수로는 그룹 샤이니가 있다.

기린은 2012년 <뉴 잭 스윙>이라는 앨범 발매를 통해 '뉴 잭 스윙'이라는 곡을 선보였고, 2016년 그룹 샤이니는 앨범 <1 of 1 - The 5th Album>에서 ' 1 of 1'이라는 타이틀 곡을 통해 뉴 잭 스윙 장르의 곡을 시도했다.

출처[편집]

  1. 권오경 저서 <대중음악 리듬 교과서>
  2. 두산백과 '뉴 잭 스윙'
  3. 위키 피디아 영문 사이트 'New jack swing'
  4. 헤럴드 팝 인터넷 신문 기사
  5. 더 스타 인터넷 신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