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척수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뇌척수막

뇌척수막 또는 뇌막 (腦膜, meninges)은 두뇌중추신경계(CNS)를 둘러싸고 있는 3개의 막을 통틀어 가리키는 말이다. 바깥쪽에 있는 뼈와 직접적으로 닿아있지는 않다. 뇌척수막은 세 개의 막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경막'(Dura mater), '거미막'(Arachnoid membrane), '연질막'(Pia mater)이라고 부른다. 이들을 통해 뇌막은 중추신경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수막염은 이 부분에 바이러스나 세균 따위가 급성 감염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뇌막의 구조[편집]

경막[편집]

뇌막의 가장 바깥쪽으로 두개골에 가장 가까운 부분이 ‘경막’이다. 이 부분은 조밀한 섬유조직으로 두껍게 이루어져 있으며 두 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경막은 다시 또 바깥쪽의 ‘골막'(periosteum; periosteal layer)과 안쪽의  ‘속판'(meningeal layer)으로 구분된다. 뇌 뿐만 아니라 척수까지 싸고 있는 속판과는 달리 골막은 두개골 안쪽에 위치하여 뇌를 감싼다. 척수의 골막은 지방층에 의해 속판과 분리되어 있다.

경막은 정맥동(Venous sinus, 정맥혈을 모으는 곳)을 싸기 위해 분리되어야 하는 세 지점을 제외하고는 전부 단단히 결합되어 있다. 한편 안쪽 경막이 뇌의 안쪽으로 접혀 들어간 곳이 종종 있는데, 그 중 대뇌낫(falx cerebri)과 소뇌천막(tentorium cerebelli)은 대뇌로부터 소뇌를 분리해 준다.

거미막[편집]

거미막(지주막,Arachnoid membrane)은 경막보다 훨씬 얇지만 안쪽에 뇌척수액(CSF)로 가득 찬 넓은 공간이 있으며 지주막하강(subarachnoid space)이라고 부른다. 거미막은 거미줄을 닮은 모양을 하고 있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그 거미줄을 닮은 구조는 중추신경계를 충격으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연질막[편집]

연질막(연막,Pia mater)은 거미막과는 직접 닿아있지 않고(거미막 안에 지주막하강 공간이 있기 때문) 뇌와 척수와 직접적으로 닿아있는 매우 얇고 섬세한 층이다. 유막은 혈액공급이 풍부한 조직으로 유막을 흐르는 모세혈관들이 운반해온 영양분과 산소는 후에 뇌로 공급된다.

뇌막에서는 염증이 생기거나 뇌막의 혈관이 터지는 경우가 가끔 발생한다. 뇌막에 염증이 생기는 경우 (meningitis), 그 병균이나 바이러스가 뇌로 가면 치명적이기 때문에 CSF를 추출하여 검사한다. 뇌막의 혈관이 터지는 경우 (hematoma)는 어느 위치에서 터졌냐에 따라 이름이 다양한데(subdural hematoma, epidural hematoma 등) 이런 경우 피가 고여서 뇌막을 압박하여 뇌에 피해를 줄 수 있다. 그러나 이들의 경우 모두 드물게 발생하며 흔한 것은 아니다.

더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