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수신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Spinal nerve.svg

척수신경(脊髓神經, spinal nerve)은 척수에서 갈라져 나와 온 몸으로 퍼지는 신경 다발을 의미한다. 총 31쌍으로 구성되어 목신경 8쌍, 가슴신경 12쌍, 허리신경 5쌍, 엉치신경 5쌍, 꼬리신경 1쌍으로 구성된다.[1] 척수신경은 운동, 감각, 자율 신호를 모두 전달할 수 있는 신경이다.

척수에서 나온 앞뿌리와 뒷뿌리의 신경 섬유는 척수 신경으로 합쳐져 척추사이구멍으로 들어간다. 척추사이구멍에서 나오자마자 굵은 앞가지와 가느다란 뒷가지로 갈라진다. 척추신경의 뒷가지는 등의 깊은 근육과 그 위를 덮고 있는 피부에 신경 섬유들을 공급한다. 앞가지의 제2가슴신경(T2)부터 제11가슴신경(T11)까지는 그대로 갈비사이신경이 되지만, 그 이외의 신경들은 목신경얼기, 팔신경얼기, 허리엉치신경얼기 등의 복잡한 구조물을 형성한다. 목신경얼기는 상지로 가는 신경(근육피부신경, 노신경, 자신경, 정중신경) 등을 내보내고, 허리엉치신경얼기는 골반부로 가는 신경이나 하지로 가는 신경(넙다리신경, 궁둥신경, 폐쇄신경) 등을 내보낸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Agur AM, Daily AF, 편집. (2013), 〈제4장 등〉, 《그란트 사람해부 아틀라스》 13판, 바이오사이언스, ISBN 9788968240027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척수 신경"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