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포성 섬유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Entete médecine.png
낭포성 섬유증
HRCT scans of diffuse panbronchiolitisCropped.jpg
진료과의학유전학, 소아청소년과, 호흡기학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낭포성 섬유증(囊胞性纖維症, Cystic fibrosis, CF, mucoviscidosis) 또는 점액성점착증상염색체 열성 유전성 질환이다. 주로 허파에 큰 문제를 일으키며, 이뿐 아니라 이자, , 창자에도 영향을 미친다.

상피 조직을 통해 염화 이온나트륨을 운반하는 데 이상이 생기는 것이 특징이며 이 까닭에 두껍고 끈적거리는 점막이 만들어진다.[1]

원인[편집]

낭포성 섬유증은 성염색체에 이상이 생겨 발병하는 유전병으로, 염소 수송을 담당하는 유전자에 이상이 생겨서 발병한다. 이 질병이 있는 환자들은 기본적으로 폐와 이자 등에 있는 점막 생성 세포의 결함을 가지고 있다. 체내에서 점액이 너무 많이 생산되어 폐와 이자에 이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소화효소가 소장에 도달할 수 없다.

낭포성 섬유증유발세포막단백질[편집]

낭포성 섬유증유발세포막단백질(CFTR)이란 낭포성 섬유증의 원인이 되는 단백질이다. 7번 염색체 장완 31영역에 위치한다.[2]

Cl채널로서 약 5개의 영역으로 구성된다. 이 기관에 이상이 생기면 외분비선의 분비부전을 일으켜서 점액의 점착성이 이상하게 높아져 췌관, 담관, 장관, 기관지 등의 통로가 막혀서 땀의 Cl농도가 증가하는데 기여한다.[2]

특성[편집]

과도한 점액의 발생은 그 자체로 폐와 이자의 분비·흡수 효율을 낮추고 췌장에서는 끈적한 점액이 췌장액의 이동을 막아서 소화 장애를 일으키고 지방 및 지용성 비타민의 흡수 장애가 나타난다. 이로 인해 영양 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는데 이는 아기에게 흔하다. 그 외에도 낭포성섬유증으로 인해 부비동염, 비용종, 식도염, 췌장염, 간경변, 직장탈출증, 당뇨, 불임(특히 남성)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이 점액은 병원균의 이동을 억제하기 때문에 접액 부위에서의 세균 과증식과 감염이 발생할 확률을 높인다.[3]

치료[편집]

유전자에 이상이 생겨서 일어나는 병이다 보니 일반적인 치료로는 증상을 완화시키는 것이 전부이고 궁극적인 해결은 될 수 없다. 점막을 얇게 하거나 감염의 위험을 줄이는 것 정도에서 멈추는 경우가 많다.

일반적인 치료는 이 질환의 중등도와 발생 부위에 따라 다르다. 경과 관찰을 세밀하게 하는 것이 중요한다. 폐에서 발생한 경우에는 항생제와 점액을 묽게 만드는 약제를 복용하고 흉부 물리치료로 시행한다. 흉부 물리치료란 손을 컵 모양으로 만들어서 가슴과 등을 두들겨 폐 안의 점액이 잘 배출되도록 도와주는 방법이다. 성인의 경우 흉부 물리치료만 시행하기도 한다. 흉부 물리치료 효과가 나타나도록 특수 조끼를 사용하기도 하는데 이 조끼에는 진동하는 기계가 부착되어 있다. 폐 질환이 심각하면 폐 이식을 시행하기도 한다. 소화 장애는 고칼로리 식단과 췌장 효소 공급 및 비타민 보충으로 치료한다.[3]

최근 연구는 유전자 치료법을 이용하여 이 질병을 일으키는 CFTR 유전자를 정상 유전자로 바꾸어주고 점액 분해 효소를 직접 만들 수 있게 하고자 한다.[4]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분류
외부 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