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김현승
金顯承
출생 1913년 4월 4일(1913-04-04)
일제 강점기의 기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평양
사망 1975년 4월 11일 (62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관악구 상도동 숭전대학교
직업 시인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활동기간 1934년 ~ 1975년
장르
부모 김창국(부), 양응도(모)
종교 장로교(통합)
광주광역시무등산 자락에 있는 김현승 시비

김현승(金顯承, 1913년 4월 4일 ~ 1975년 4월 11일)은 대한민국시인이다.

본관은 김해(金海)이고, 호는 다형(茶兄)이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로서 기독교 정신과 인간주의를 바탕으로 하는 내용을 시로 형상화하여 독특한 시세계를 이루었다.[1]

생애[편집]

개신교 장로교 목사인 아버지 김창국(金昶國)[2]과 어머니 양응도(梁應道) 사이에서 차남으로 태어났다.[1] 평안남도 평양 출생이며 평안남도 대동제주도 북제주전라남도 광주에서 성장하였다.(출생지는 평안남도 평양이며, 일곱 살 때부터 전라남도 광주에서 자랐다.[3]) 숭실전문학교를 중퇴하였다. 1934년 무렵부터 시작을 계속하다가 해방 직전부터 침묵을 지켰고, 6·25전쟁 직후부터 다시 시작 활동을 전개하였다. 숭일중학교 교감, 조선대·숭전대 교수, 한국 문인협회 부이사장을 역임하였다. 감각적 언어망을 통한 참신한 서정으로 생의 예지를 추구한 시를 썼다. 제1회 전남문화상을 수상했다. 작품집 《김현승 시초》, 시로는 〈견고한 고독〉, 〈옹호자의 노래〉, 〈절대 고독〉, 〈눈물〉 등이 있다.

1975년 4월 11일, 고혈압으로 인하여 향년 63세로 사망하였다.

학력[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각주[편집]

  1. 김영석. “김현승”.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2013년 2월 2일에 확인함. 
  2. 김창국은 1897년 7월 17일 전주에서 최초로 기독교 세례를 받은 5명의 신자 중 한 사람이며 1990년 9월 전주 신흥학교 최초의 학생이 되었다.
  3. 황해윤 (2009년 8월 11일). “`고독의 시인 김현승’ 재조명 움직임 활발”. 광주드림. 2009년 8월 31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