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원행의 초상화

김원행(金元行, 1703년 2월 14일(음력 1702년 12월 29일)~ 1772년 8월 5일(음력 7월 7일))은 조선 후기의 학자이다. 몽와 김창집의 손자이고 죽취 김제겸의 셋째 아들이다. 5촌 종숙인 김숭겸의 양자로 입적했다. 이재의 제자였으며, 담헌 홍대용의 스승이다. 호는 미호(渼湖)이고 본관은 (신)안동이다.

생애[편집]

경종 초기(1722년~1723년)에 발생한 신임옥사로 조부 김창집과 생부 김제겸이 유배되었다가 처형되었고, 친형 김성행과 친아우 김탄행경종의 독살을 꾀한 죄목으로 처형, 그 외에도 일족이 처형되거나 유배되는 등 멸문의 고비를 겪었다. 이후 영조가 즉위하여 가문이 다시 크게 부흥하였으나 관직에 나가지 않고 시골에 은거하며 성리학 학문 연구와 후학 양성, 저술 활동에만 전념하였다.[1] 그가 길러낸 제자들 중에는 노론계 초기 실학자의 한사람인 황윤석홍대용이 있다. 사후 이조판서에 증직 추서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 김수항(金壽恒)
    • 조부 : 김창집(金昌集) = 김수항의 장남(1648-1722)
      • 친아버지 : 김제겸(金濟謙) = 김창집의 아들
      • 양아버지 : 김숭겸(金崇謙) = 김창협(김수항의 차남, 1651-1708)의 아들
        • 형님 : 김성행(金省行)
        • 형님 : 김달행(金達行)
        • 동생 : 김탄행(金坦行)

참조[편집]

  1. 영조실록 48년(1772 임진 / 청 건륭(乾隆) 37년) 12월 30일(경인) 2번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