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개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개국(金蓋國, 1548년(명종 3) - 1603년(선조 36))은 조선시대 선조조의 문신으로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활약하여 선무원종공신에 녹훈되었다. 당색으로는 동인(東人)이며 동인이 남인북인으로 분당될 때는 북인이 되었다가 다시 유몽인, 남이공 등과 함께 소북(小北)파가 되었다. 학맥으로는 이황학파로, 퇴계 이황의 제자인 박승임의 문인이다. 본관은 연안으로 자(字)는 공제(公濟), 공징(公澄)이며 호는 만취당(晩翠堂)이다. 경상북도 영천군 출신.

1573년에 사마시에 합격, 생원이 되고 1591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관직은 정랑을 거쳐 군수에 이르렀다. 옳고 그름을 가리는 일에 임해서는 의리로써 털끝만큼도 굽히는 바가 없었기 때문에 불우한 세상을 살다가 죽었다. 뒤에 집의에 추증되었고, 1643년(인조 21) 영천의 삼봉서원(三峯書院)에 제향되었다.

생애[편집]

본관은 연안으로 경상북도 영천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김몽득(金夢得)이다. 자는 공제(公濟), 호는 만취당(晩翠堂)이다. 퇴계 이황의 제자인 소고 박승임(朴承任)의 문하생이 되어 수학하였다. 1573년(선조 6년)에 사마시에 합격하여 생원이 되고, 그 뒤 1591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그러나 이듬해인 1592년 7월 임진왜란이 발생하자 피신하지 않고 고향으로 내려가 의병을 규합하여 의병장으로 활약했다. 1598년(선조 31년) 전란 종결 후, 임진왜란때 의병장으로 활동한 공로로 선무원종공신 3등으로 녹훈되었다.

효성이 지극하여 부모를 정성껏 모셨으며 이후 관직은 예조정랑(正郞)을 거쳐 군수에 이르렀다.[1]

학맥으로는 이황학파로, 당색으로는 동인이었으나 동인이 정철을 처벌하는 의견을 놓고 남인북인으로 분당될 때 그는 북인이 되었다가 다시, 선조 말년에 북인대북소북으로 분당할 때는 유몽인, 남이공 등과 함께 소북파가 되었다. 저서로 《만취일고》가 있다.

사후[편집]

뒤에 사헌부집의[2]증직되었고, 다시 승정원승지로 추증되었다.[3] 1643년(인조 21) 영천의 삼봉서원(三峯書院)에 제향되었다.

성격[편집]

그는 불의를 보고 타협하거나 한치도 굽힘이 없었다. 그는 평소 옳고 그름을 가리는 일에 임해서는 의리로써 털끝만큼도 굽히는 바가 없었기 때문에 불우한 세상을 살다가 죽었다.[4]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 김세형(金世衡)
    • 할아버지 : 김복흥(金復興)
      • 아버지 : 김몽득(金夢得)
      • 어머니 : 이극온(李克溫)의 딸
        • 부인 : ?
          • 장남 : 김여엽(金汝燁)
          • 차남 : 김여환(金汝煥)
          • 삼남 : 김여욱(金汝煜)
          • 사남 : 김여혁(金汝爀)

저서[편집]

  • 《만취일고》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