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가와 고루고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기타가와 고루고로(일본어: 北川 (きたがわ)ゴルゴロ 키타가와 고루고로[*], 윌타어: Daxinnieni Gorgolo, 1899년 - 1978년)는 일본 윌타족의 마지막 샤먼이었다. 전쟁전에는 남사할린 섬에서 살고 있었지만, 소련의 점령 이후에는 홋카이도로 이주했다. 윌타 문화 보존에 앞장섰다.

수상[편집]

참고[편집]

  • 다힌녜니 겐다누(ダーヒンニェニ・ゲンダーヌ) - 고루고로의 아들, 북방소수민족의 복권운동에 참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