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원전 109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전 112년 전 111년 전 110년 - 기원전 109년 - 전 108년 전 107년 전 106년
세기
전 4세기 전 3세기 - 기원전 2세기 - 전 1세기 1세기
기원전 109년의 다른 기년법
간지 신미년~임신
단기 2225년
불기 436년
황기 552년
이슬람력 753 BH ~ 752 BH
히브리력 3652 ~ 3653

연호[편집]

기년[편집]

사건[편집]

  • 전한(前漢)은 섭하(渉何)를 위만조선에 보내 우거왕(右渠王)을 꾸짖고 회유하였으나, 마침내 우거는 조서(詔書)을 받들기를 거부하였다. 섭하가 물러나 국경에 이르러 패수(浿水)에 닿자 마부(馬夫)를 시켜 섭하를 전송하러 온 자인 조선 비왕(裨王) 장(長)을 찔러 죽였고, 무제는 섭하를 요동 동부도위(遼東 東部都尉)로 삼았다. 위만조선은 섭하를 원망하고, 병사를 내어 섭하를 공격하여 죽였다.[1]

탄생[편집]

사망[편집]

각주[편집]

  1. “한나라는 섭하(渉何)를 보내 우거를 꾸짖고 회유하였으나, 마침내 우거는 조서(詔書)을 받들기를 거부하였다. 섭하가 물러나 국경에 이르러 패수(浿水)에 닿자 마부(馬夫)를 시켜 섭하를 전송하러 온 자인 조선 비왕(裨王) 장(長)을 찔러 죽이고 즉시, 강을 건너 말을 달려 요새로 들어가, 드디어 천자에게 귀국 보고를 하기를, ‘조선의 장수(將帥)를 죽였나이다’라 하였다. 천자는 그 명분이 좋다고 여긴 즉, 꾸짖지 아니하였고, 섭하를 요동 동부도위(遼東 東部都尉)로 삼았다. 조선은 섭하를 원망하고, 병사를 내어 섭하를 공격하여 죽였다.” / “元封二年,漢使涉何譙諭右渠,終不肯奉詔。何去至界上,臨浿水,使御刺殺送何者朝鮮裨王長,即渡,馳入塞,遂歸報天子曰「殺朝鮮將」。上為其名美,即不詰,拜何為遼東東部都尉。朝鮮怨何,發兵襲攻殺何。”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