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염 소나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광염 소나타〉(狂炎 소나타)는 1930년 김동인이 발표한 단편 소설이다. 내용은 천재적인 작곡가 백성수(白性洙)를 주인공으로, 그가 예술적인 영감을 얻기 위해 거듭 방화살인을 감행함으로써 새 작곡을 한다는 정신병자의 생활을 그렸다. 〈광화사〉와 함께 김동인의 탐미적 경향의 대표작이며, 살인·방화·시간(屍姦)·시체 희롱 등의 악마범죄 행위가 예술적인 충동을 일으킨다는 점에서는 , 와일드, 보들레르의 세계와 상통한다고 할 수 있으나 지극히 제한된 평면의 세계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이는 자연주의의 일면인 유전의 무서움을 그린 작품이라 할 수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