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상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고상돈
高相敦
출생1948년 12월 28일(1948-12-28)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제주도 제주군 제주읍
(現 대한민국 대한민국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사망1979년 5월 29일(1979-05-29) (30세)
미국의 기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 매킨리 산 봉
사인추락사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학력충청북도 청주상업고등학교 졸업
청주대학교 경영학과 중퇴
종교장로회
배우자이희수
자녀(자녀가 있던 것으로 알려지지만 이름이 알려지지 않음) (불확실)
상훈1977년 10월 6일 청년대상
1977년 10월 6일 체육훈장 청룡상

고상돈(高相敦, 1948년 12월 28일 ~ 1979년 5월 29일)은 과거 대한민국의 산악인이었다.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산(8,848m)를 등정한 최초의 한국인이다. 본관은 제주(濟州)이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서 출생하였고 충청북도 청주시에서 성장하였다.

생애[편집]

청주대학교 경영학과 2학년을 마치고 중퇴하였다. 청주대학교 시절, 산악반에서 전문적 등반 훈련을 받았었다. 중퇴 후 청주 연초 제조창에서 근무하기 시작하며 직장 내에 '상당 산악회'를 조직해 활동하였다. 1970년 3월에는 대한 산악 연맹 회원으로 활동을 시작했고, 1974년~1977년까지 에베레스트 산 원정대 훈련에 참가하였다. 1975년엔 제1차 정찰대로 에베레스트 산 현지 훈련에 참가하고 1977년, 에베레스트 산 원정대 정규 대원으로 선발된다. 1971년 네팔 정부에 입산허가서를 제출한 지 6년 만인 1977년에 등반할 수 있었고, 그해 9월 15일 낮 12시 50분 에베레스트 산한국인 최초로 등정하였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여덟번째로 에베레스트를 등정한 국가가 되었다. 당시 고상돈이 한 말은 “여기는 정상. 더 오를 곳이 없습니다”였다. 정상의 눈을 손으로 파헤친 뒤 성서(성경) 한 권과 사진 석 장을 묻음으로써 먼저 간 동료들을 추모했다고 한다.

1979년 알래스카 산맥(Alaska Range)의 디날리 산(6194m) 원정대에 참가하여 1979년 5월 29일 등정에 성공하였으나 하산 도중, 이일교(李壹敎)와 함께 1,000m아래로 추락하여 32세의 젊은 나이로 사망하였다. 박훈규는 목숨은 건졌으나 10개의 발가락과 7개의 손가락을 잃는 중상을 입었다.

사후[편집]

한라산 해발 1,100m 고지에 묘소가 있다. 그가 죽은 후, 고상돈대원 기념사업회가 조직되어 해마다 추모사업을 벌이고 있다. 2002년 6월 에베레스트 산에서 청소활동을 벌이던 단체에 의해 고상돈 원정대의 깃발이 발견되었는데, 깃발에는 '77 K.E.E(77: 등반연도, K.E.E: Korea Everest Expedition)'라고 씌어 있다.

서훈[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