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오르크 데 랄란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게오르크 데 랄란데(Georg de Lalande[1], 1872년 ~ 1914년)는 독일건축가일본에서 설계사무실을 열었고, 조선총독부 청사의 기초 설계를 담당하였다.

생애[편집]

독일 히르슈베르그(Hirschberg)의 건축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베를린 공과대학교를 졸업하고 중국 상하이(上海), 칭다오(青島)에서 일을 한 후, 일본을 방문하였다. 먼저 일본에서 사무소를 열고 있던 독일인 리하르트 제일(Richard Seel)이 귀국했기 때문에 그의 건축설계사무소를 승계하였다. 아르 누보 양식의 다카다 상회(高田商会)로 이름이 알려졌다. 조선총독부 청사의 설계를 위해 조선 경성부(서울)에 출장을 나왔다가 폐렴으로 쓰러져 일본에 돌아와 사망했다. 아내 에디타 데 랄란데는 아이를 데리고 독일에 귀국했지만, 후에 일본 외교관 도고 시게노리(일본어: 東郷 茂徳 (とうごう しげのり), 후의 외무대신)와 재혼하였다.

주요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정동 (2001). 《남아 있는 역사, 사라지는 건축물》. 대원사. 185쪽. 
  2. 장림종 · 박진희 《대한민국 아파트 발굴사》효형출판(2009) ISBN 978-89-5872-078-2 28쪽,282쪽 “1914년에 지어진 〈조선호텔〉은 획기적인 건축물이었다. 일본에 거주하던 독일 건축가 게오르게 데 랄란데George de Lalande가 설계한 호텔로 내부에 오티스 엘리베이터 시설을 갖추고 있었다.1 ... 1) 당시 오티스Otis 엘리베이터가 사용되었다(손정목, 《국토》, 1998.5., 114~115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