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리버 여행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걸리버 여행기 제1판
걸리버 여행기의 삽화

《걸리버 여행기》(The Gulliver's Travels)는 영국의 작가 조너선 스위프트1726년작 풍자 소설이다.

당시 시대의 상황을 풍자한 소설로, 오랜 시간에 걸쳐 많은 나라에서 동화로 각색되어 아이들을 위해 많이 읽혔다. 주로 동화에서는 3부까지의 여행을 수록하였으며, 4부는 신성 모독 등을 이유로 들어 삭제해왔다.

많은 사람들에게는 1부인 작은 사람들의 나라인 릴리퍼트기행을 걸리버 여행기의 전체 내용인 것처럼 알려져왔다. 소설의 내용을 모델로 각색하여 만들어진 영화 걸리버 여행기가 개봉하였다.

대한민국에서 걸리버 여행기는 1890년대 초 윤치호(尹致昊)에 의해 처음으로 번역되어 소개되었다. 그 뒤 2000년 문학수첩에서 문학평론가 신현철이 동화로 각색된 것을 원본 그대로 무삭제 완역판을 처음으로 출간하였다. 무삭제판은 원본을 그대로 번역하여, 동화와 다른 당시 시대를 풍자한 모습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는 평을 받는다.

차례[편집]

  • 선장 걸리버로부터의 편지
  • 제1부 작은 사람들의 나라 - 릴리퍼트 기행
  • 제2부 큰 사람들의 나라 - 브롭딩낵 기행
  • 제3부 하늘을 나는 의 나라 - 라퓨타, 발니바르비, 럭낵, 글럽덥그립, 일본 등의 나라 기행
  • 제4부 들의 나라 - 휴이넘 기행

평가[편집]

출판 당시 편집자가 일부 내용을 수정하여 저자와 싸울 정도로 신랄한 현실비판이 작품의 특징이다. 거인의 나라인 브롭딩낵, 하늘을 나는 섬인 라퓨타, 의 나라 휴이넘(Houyhnhnm), 소인국인 릴리퍼트를 통해서 토리당휘그당민중들에게는 무관심한 채 권력 투쟁을 벌이던 영국 정치계와 당시 관점에서는 허황되었던 과학계를 비평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스위프트 자신도 감옥에 갇히는 일을 두려워하지 않는 인쇄업자에게 원고를 맡기겠다는 마음으로 출판했다고 한다.

줄거리[편집]

제 1부: 릴리퍼트로의 항해[편집]

1699년 5월 4일
Gulliver in Liliput, Bremen.jpg

이 여행기는 레뮤얼 걸리버가 항해하기 전에 자신의 삶과 역사에 대한 간단한 개요를 제공하는 짧은 서문으로 시작된다.

첫번째 항해 도중 걸리버는 선박이 난파된후 해변으로 표류하고, 릴리퍼트 섬에 살고있는 15cm 미만의 소인국으로 포로가 된다. 그의 올바른 행동에 대한 확신을 얻은후, 그는 릴리퍼트에 거주하고 릴리퍼트 왕실에서 마음에 드는 사람이 된다. 그는 또한 릴리퍼트 왕이 자진의 주체에 해를 끼치지 않아야한다는 조건으로 도시를 돌아다니라는 허가를 받는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