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염려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Entete médecine.png
건강염려증
진료과정신의학, 심리학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건강염려증 (健康念慮症, Hypochondriasis) 또는 질병불안장애 (illness anxiety disorder)는 신체 질환이 없거나 또는 의미있는 신체증상에대한 적절치못한 판단으로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실제보다 지나치거나 비관적으로 해석하여 스스로 질병에 걸려있다고 생각하게 되는 정신적 증상의 하나이다.

유병률[편집]

인구의 5%정도가 겪는 것으로 추정되는 흔한 증상이다. 2016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3,817명이 병원에서 건강염려증 진단을 받았다.

연령대 비율 (%)
10대 3.6
20대 11
30대 9
40대 18
50대 19
60대 21
70대 13.7
80대 이상 4

증상[편집]

가볍거나 지나가는 통증 또는 질병 증상을 더 심각한 질병으로 오해한다. 의사로부터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아도 6개월 이상 다른 병원을 찾아가며 반복적으로 진단을 받는 경우 건강염려증일 수 있다.

대처[편집]

병원 진료나 심리적 상담을 통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수있다. 상담만으로도 신체적 신호에 대한 적절한 반응과 건강 염려증에대한 올바른 입장과 그 대안적 행동을 취하는데 효과적이다. 이러한 건강염려증 (Hypochondriasis)은 과도하거나 예민한 경우에서 비효율적인 감정의 상황으로의 이행을 야기할수있느데 이러한 이유에서 인지적 불균형 (disproportionate)과 불안과의 주요한 연관성이 언급된다.

참고 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분류
외부 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