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GS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GS 또는 PIIGGS돼지들이란 뜻으로, 2010년 유럽 국가부채위기가 닥친 포르투갈, 이탈리아, 아일랜드, 그리스, 스페인, 영국을 말한다. 원래는 PIGS 4개국이었는데, I 아일랜드, G 영국이 추가되어 PIIGGS 6개국을 지칭한다.

실질 GDP[편집]

순위 나라 백만$
6 영국 영국 2,139,400[1]
10 이탈리아 이탈리아 1,740,123
13 스페인 스페인 1,360,605
33 그리스 그리스 341,688
46 포르투갈 포르투갈 235,904
53 아일랜드 아일랜드 188,112

그리스[편집]

이번 피그스 문제는 그리스의 재정위기가 원인이라고 알려져 있다. 2009년말 기준 PIGS 국가의 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은 그리스 13.6%, 스페인 11.2%, 포르투갈 9.4%, 이탈리아 5.3% 순이다. 그리스에 투자한 국가들은, 프랑스 788억달러, 독일 450억달러, 영국 154억달러, 네덜란드 122억달러, 포르투갈 98억달러, 아일랜드 86억달러, 이탈리아 69억달러 등이다.[1]

2010년 4월 11일, 파이낸셜타임스는 조지 소로스가 "독일이 그리스에 시장금리보다 낮은 대출을 지원하지 않으면 유로존과 유럽연합은 와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2] 소로스는 그리스에 대한 대출금리가 너무 높은 점을 지적했다. 만약, 그리스가 유로존을 이탈하게 된다면, 유로존의 해체, 나아가 EU의 해체로 연결될 것이라고 지적했다.[3]

2010년 5월 12일, 뉴욕타임스는 그리스 위기 전개 상황이 1998년 러시아 디폴트 상황과 똑같이 닮았다는 보도를 하였다.[4]

2010년 5월 17일, 존 코크레인 시카고대학 비즈니스스쿨 교수는 월스트리트저널 기고문을 통해, 1조달러에 육박하는 유로존 안정기금이 효과를 발휘하지못할 것이라면서, 독일프랑스가 유럽지역의 부채와 적자를 감당할 만큼 충분히 세금을 부과하거나 자금을 빌려올 수 없을 것이기 때문에, 그리스 디폴트유로화 구제의 최선의 방법이라는 주장을 하였다.[5] 독일과 프랑스는 유럽내에서 GDP 순위 1, 2위를 차지하고 있는 경제강대국이다.

2010년 5월 18일, 삼성경제연구소는 그리스발 위기 진화를 위해 EU 통합의 최대 수혜국인 독일이 나서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6] 독일은 EU 내에서 GDP 1위, 즉 최고경제강대국이다.

2010년 6월 11일, 미 경제전문채널 CNBC 인터뷰에서, 미국 경제전문가는 국가채무가많은 그리스에 대한 유로존의 지원방안이 잘못됐다면서, 그리스가 8월에 디폴트를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7]

더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전 세계에 GDP 2조 달러인 나라는 독일, 영국, 프랑스, 러시아 4개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