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4·12 사건
(국공내전의 일부)
날짜 1927년 4월 12일
장소 중국 상하이
결과 공산당 혁명 타격
교전국
국민당 기중국 국민당, 청방 및 삼합회 등 중국 공산당 기 중국 공산당 및 상하이 노동조합 구성원
지휘관
국민당 기 바이충시 중국 공산당 기 천두슈
병력
국민당군 약 5천명, 상하이 조직폭력단원 약 천명 공산당원, 상하이 노동자들 약 수천명
피해 규모
없음 300-400명 사망, 5,000여 명 실종

4·12 사건1927년 4월 12일 상하이에서 발생한 중국 국민당의 중공 초기 혁명 진영에 대한 무력을 동원한 진압과 공격을 가리킨다. 이 사건은 소련에 의해 진행된 제1차 국공 합작이 종료됨을 상징하였으며, 제1차 국공 내전이 이어지게 되었다.

개요[편집]

북벌 기간 중 1927년, 장제스의 명령에 의해 이루어졌는데, 이 공격으로 공산당의 혁명이 타격을 입었고 제1차 국공합작의 종결로 이어지게 되었다. 이 사건을 두고 국민당 쪽에서는 ‘공산당에 대한 숙청, 정화(이른바 중국어 정체: 淸黨, 병음: qīng dǎng 청당[*])’으로 청당이라 불렀고, 반대 진영은 ‘공산 혁명 기도를 막았다’는 뜻에서 ‘4·12 반혁명정변(중국어 간체: 四一二反革命政变)’ 또는 ‘4·12 참안(중국어: 四一二慘案)’으로 불렀다.

이 사건 이후 몇 달 동안 중국 전역에 공산당의 무장혁명에 대한 대대적인 경계와 숙청이 이뤄져 공산주의자, 좌파 당원들이 축출되었고 체포, 투옥, 처형되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천두슈와 더불어 대표적 공산주의자로 활동해왔던 리다자오가 베이징에서 처형되는 등 혁명 입지가 줄어들었다.

결과[편집]

중국 국민당은 이 사건으로 공산당을 축출한 후 중국에 대한 북벌을 완수하고 중국 전역에 대한 지배권을 확립할 수 있었고 장제스 또한 당내 권력을 확실히 장악하고 다시 권력 체제를 강화할 수 있었다.

1927년 7월 13일, 중국 공산당은 대시국 선언을 발표해 제1차 국공 합작의 종료를 선언하고 이후 같은 해 8월 1일 난창 봉기를 비롯하여 몇 차례 봉기를 일으켰으나 번번이 실패하고 도시지역에서 무장혁명의 입지가 줄어들면서 지하로 숨어들 수밖에 없었고 마오쩌둥 등 일부 공산주의자들은 농촌지역과 산간오지로 들어가 암중모색에 들어가게 되었다. 이로써 제1차 국공 내전이 계속되었다.

공산당의 선전활동에 의해서는 또한 이 사건에 대한 반대여론이 증대하는 시발이 되는 사건이었다.

프랑스 작가 앙드레 말로1933년 발표한 장편소설 《인간의 조건》은 바로 상하이에서 벌어진 이 사건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