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영국 폭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폭도들의 공격을 받아 불에 탄 건물. 토트넘

2011년 영국 폭동2011년 8월 6일 ~ 8월 10일 영국 잉글랜드 지방 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사건이다. 런던 북부의 토트넘에서 2011년 8월 4일 경찰의 총격으로 흑인 청년 마크 더건(29세)이 사망한 사건에서 촉발되었으며,[1] 8월 6일 시위가 시작된 이래 런던 중심가 등 20여곳에서 폭동과 약탈이 동시 다발로 벌어지고 제2도시인 버밍엄, 항구도시 리버풀브리스틀 등 다른 도시로까지 확대되었다.[2] 이 때문에 이탈리아 토스카나에서 휴가 중이던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가 급히 귀국해 대책을 점검하기 위한 각료회의를 소집했다.[3] 이번 사태는 장기적인 경기침체와 정부정책, 특히 긴축재정과 청년실업 문제에 대한 빈민층의 불만이 폭발한 것이라는 분석이 있으며,[4] 방화, 약탈 등의 행위가 주를 이루었으나, 일부에서는 내각 퇴진 등의 구호를 내세우기도 했으으며, 경찰의 진압으로 8월 10일 무렵부터 폭동의 기세는 잠잠해졌다.

일부에서는 사회불만이 강한 대졸 이상의 고학력자 및 구직 및 직업훈련을 포기한 런던 외곽의 니트족이 주동 세력이라고[5]고 주장하기도 하나 확실하지는 않다. 또한 사태를 일으킨 청년층의 고향이나 주 출신지가 런던 시내라는 것도 다소 불확실하다.

주석[편집]

  1. "런던 폭동 확산에 영국 총리 급거 귀국".
  2. "런던 중심가·버밍엄(제2의 도시)·리버풀까지 폭동… 휴가중 캐머런(영국 총리) 급거 귀국".
  3. 이성한. "런던 폭동 확산에 英 총리 급거 귀국", 《연합뉴스》, 2011년 8월 9일 작성. 2011년 8월 13일 확인.
  4. "영국 폭동 확산…긴축재정·인종차별로 분노 폭발".
  5. 신정수. "영국 폭동 주동 ‘니트족’… 강 건너 불 아니다", 《국민일보》, 2011년 8월 12일 작성. 2011년 8월 13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