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화장품과 화장 도구

화장품(化粧品)은 인체의 겉모습을 미화시켜 용모의 결점을 커버하여 매력적으로 보이게 하거나 피부, 모발 등의 건강을 유지하는데 쓰이는 물질이다. 이러한 화장품을 바르는 행위를 화장(化粧)이라고 한다. 화장품에는 피부 보호 크림, 로션, 파우더, 향수, 립스틱, 손발톱 매니큐어, 눈/얼굴 화장품, 퍼머, 콘텍트 렌즈, 머리카락 염색약, 헤어 스프레이, , 데오도란트, 유아용 제품, 배스 오일(bath oil), 거품 목욕 제품, 배스 솔트(bath salt, 목욕탕 분말 용제), 버터 등이 있다. 사용자의 외모를 바꾸기 위한 화장품으로 메이크업(색조 화장품)이 있으며, 많은 제조업체들은 장식용 화장품과 피부 보호 화장품을 구별하여 제조한다.

역사[편집]

화장품을 사용한 최초의 고고학적 증거는 기원전 3500년경의 고대 이집트에서이다. 고대 그리스고대 로마 또한 화장품을 사용했다.[1][2] 고대 로마와 이집트에서는 독성이 있는 수은이나 이 포함된 화장품을 사용하였다.

중세에는 교회 장로들에게는 환영받지 못했지만, 많은 여성들이 여전히 화장품을 사용했다. 중세 여성들에게는 피부빛을 창백하게 하는 것이 유행이었고, 이를 위해 납, 분필, 밀가루 등을 바르거나 피를 뽑기도 했다.[3]

화장품의 사용은 여러 면에서 서양 역사에서 환영받지 못했다. 예를 들면, 19세기에 메이크업은 주로 매춘부들이 사용하였고, 빅토리아 여왕은 공개적으로 메이크업을 부적절하고 저속하며 배우들에게나 용인할 수 있다고 선언하였다.[4]

19세기 여성들은 약한 숙녀로 보이기를 선호했다. 이들은 스스로를 연약한 꽃에 비교했고, 섬세함과 여성성을 강조했다. 이들은 창백하게 보이려 했고, 종종 약간의 연지를 볼에 사용하였으며, 눈을 확장시켜 돋보이게 하기 위해 베라도나를 사용했다. 1870년대에는 사교의 에티켓이 보다 엄격해지면서 특히 메이크업이 일반적으로 환영받지 못했다. 어쨌거나, 배우들은 메이크업이 허용되었으며, 사라 베르나르릴리 랭트리와 같은 잘 알려진 미인들은 파우더를 바를 수 있었다. 대부분의 사용되는 화장품들은 여전히 화학적으로 의심스러웠다.

20세기 중반에 들어, 전 세계의 거의 대부분의 산업 사회의 여성들이 화장품을 사용하게 되었다.

비판 및 논란[편집]

안전성[편집]

출판된 여러 보고서에서 일부 계면활성제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였다. SLS(Sodium Lauryl Sulfate)는 피부염을 포함한 어느 정도의 피부 문제를 발생시킨다.[5][6][7][8][9]

파라벤은 비교적 소수인 파라벤 알레르기가 있는 개인에 피부 자극과 접촉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다.[10] 파라벤은 동물 실험에서 약한 에스트로겐과 유사한 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11]

트리클로산은 간섬유화와 암을 유발 할 수 있다.[12]

메이크업의 장기간 사용은 속눈썹이 가늘어지는 것과 관련이 있다.[13]

향수는 소비재에 널리 쓰인다. 패치 테스트를 통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합성 향료는 다양한 알레르기 유발 항원이 포함되어 있다. [14]

화장품 회사는 그들의 제품의 의사 과학적인 효능을 주장해 왔고. 그에 대한 비판도 받았다. 그러한 효능 주장은 오해의 소지가 있으며, 과학적 증거가 부족하다. [15][16][17]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Lesley Adkins, Roy A. Adkins, Handbook to life in Ancient Greece, Oxford University Press, 1998
  2. Bruno Burlando, Luisella Verotta, Laura Cornara, and Elisa Bottini-Massa, Herbal Principles in Cosmetics, CRC Press, 2010
  3. Rao,prathiba, cosmetics and personal care products, vol 1, pp 380~382, Elsevier inc, 1998
  4. J. Pallingston. 《Lipstick: A Celebration of the World's Favorite Cosmetic》. St. Martin's Press. ISBN 0312199147
  5. Agner T (1991년). Susceptibility of atopic dermatitis patients to irritant dermatitis caused by sodium lauryl sulphate. 《Acta Derm. Venereol.》 71 (4): 296~300. PMID 1681644.
  6. Nassif A, Chan SC, Storrs FJ, Hanifin JM (1994년 11월). Abnormal skin irritancy in atopic dermatitis and in atopy without dermatitis. 《Arch Dermatol》 130 (11): 1402~7. PMID 7979441. doi:10.1001/archderm.130.11.1402.
  7. Marrakchi S, Maibach HI (2006년). Sodium lauryl sulfate-induced irritation in the human face: regional and age-related differences. 《Skin Pharmacol Physiol》 19 (3): 177~80. PMID 16679819. doi:10.1159/000093112.
  8. CIR publication, Final Report on the Safety Assessment of Sodium Lauryl Sulfate and Ammonium Lauryl Sulfate. 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Toxicology. 1983 Vol. 2 (No. 7) 127~181쪽
  9. Löffler H, Effendy I (1999년 5월). Skin susceptibility of atopic individuals. 《Contact Derm.》 40 (5): 239~42. PMID 10344477. doi:10.1111/j.1600-0536.1999.tb06056.x.
  10. Nagel JE, Fuscaldo JT, Fireman P (1977년 4월). Paraben allergy. 《JAMA》 237 (15): 1594~5. PMID 576658. doi:10.1001/jama.237.15.1594.
  11. Byford JR, Shaw LE, Drew MG, Pope GS, Sauer MJ, Darbre PD (2002년 1월). Oestrogenic activity of parabens in MCF7 human breast cancer cells. 《J. Steroid Biochem. Mol. Biol.》 80 (1): 49~60. PMID 11867263. doi:10.1016/S0960-0760(01)00174-1.
  12.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3&c1=03&c2=03&c3=00&nkey=201411261125393&mode=sub_view
  13. Towards Beautiful Eyes – Solutions for Thinning Lashes and Dark Patches, Kamau Austin.
  14. Frosch PJ, Pilz B, Andersen KE, et al. (1995년 November월). Patch testing with fragrances: results of a multi-center study of the European Environmental and Contact Dermatitis Research Group with 48 frequently used constituents of perfumes. 《Contact Derm.》 33 (5): 333–42. PMID 8565489. doi:10.1111/j.1600-0536.1995.tb02048.x.
  15. McLaughlin, Martyn, "Pseudo science can't cover up the ugly truth", 2007년 12월 20일 작성.
  16. cosmetics – Bad Science. Badscience.net. 2011년 10월 23일에 확인.
  17. 남민 기자. "약국서 파는 바르는 좁쌀여드름약, 피부과 먹는약 부작용은 없을까?…효과 좋은 화장품으로 관리", 《헤럴드경제》, 2013년 11월 5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