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국립중앙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홍길동전 첫 쪽

홍길동전(洪吉童傳)》은 1612년 허균이 지은 최초의 한글소설이다. 의적 홍길동을 소재로 한 내용이다.

조선 시대의 도적패 우두머리였던 홍길동(洪吉同)의 이야기를 허균이 소설로 꾸몄으리라 여겨지고 있다. 실존 인물인 홍길동은 연산군 때 사람이나 허균은 소설의 배경을 세종 때로 설정하였다.[1]

내용[편집]

조선 세종 때 좌의정 홍문의 서자로 태어난 홍길동은 무예예의을 익혔으나 서자로 태어나 자신의 뜻을 다 펴지 못함을 한탄한다. 한편, 홍 대감의 또 다른 첩이 보낸 자객에게 살해당할 위기를 모면한 길동은 집을 떠나 도적의 소굴로 가 재주를 보이고 우두머리가 된다. 무리의 이름을 활빈당이라 자칭하고 탐관오리와 패악한 승려를 징치하여 전국에 이름이 알려지자 조정은 홍길동을 잡기 위해 군사를 동원한다.

홍길동의 신기한 재주로 인해 도저히 잡을 수 없자 아비인 홍 대감을 회유하여 길동을 병조판서에 재수하려 하니 불러들이라 한다. 이에 임금 앞에 나타난 길동은 병조판서 재수를 사양하고 무리를 이끌고 나라를 떠날 것을 알리고 공중으로 몸을 띄워 홀연히 사라진다. 이후 길동은 양반 출신인 아버지와 형은 조선에 남겨두고 노비인 어머니만 모신 채 수하들을 이끌고 율도국으로 건너가 나라를 세운다.[2]

평가[편집]

홍길동전은 최초의 한글 소설로서 국문학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허균은 그의 저서 <성소소부고>의 <호민론>에서 조선 시대의 문제점을 고찰하면서 국왕은 오로지 백성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기술하였다. 허균은 세상을 바꾸려는 백성을 뜻하는 호민(豪民)의 대표적 상징으로 홍길동을 설정하고 홍길동전을 저술하였다.[3]

전해오는 이야기[편집]

홍길동이 세운 율도국이 어느 곳인지 정확하게는 알 수 없지만 오늘날의 오끼나와인 유구국을 모델로 삼았을 것이라는 주장이 있다. 허균은 <수호지>에서 영감을 받아 <홍길동전>을 썼고 <수호지>의 마지막 장에서도 관군의 토벌에도 살아남은 양산박의 도적들 일부가 배를 타고 유구로 가서 나라를 세우는 것으로 나온다. 결국 허균도 유구국을 모델로 율도국을 창안했을 수가 있다는 얘기다.

그래서 현실의 허균은 아득히 먼 유구가 아니라 변산에서 바라다 보이는 위도라는 섬에서 영감을 받아 차별이 없는 이상국가 건설을 꿈꾸었을 가능성을 보는 사람들도 있다. 홍길동이 혁명을 꿈꾸며 동지들을 불러 모으고 거사를 도모하던 곳이 부안 땅이었고 <홍길동전>의 한문 필사본으로 <위도왕전(韋島王傳)>이 있는데 한자는 다르지만 '위도'라는 이름은 같아 '부안의 위도'(蝟島)와 '<위도왕전>의 위도(韋島)'가 어떤 연관성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대중문화[편집]

허균의 《홍길동전》을 각색해서 만든 작품은 다음과 같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박은봉,〈홍길동은 실존인물이 아니다?〉, 《한국사 상식 바로잡기》, 책과함께, 2008
  2. 이근호, 한국사 사전, 청아출판사, 2006
  3. 이욱, 〈조선시대의 의적〉, 《내일을 여는 역사 제11호》, 서해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