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리도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프레리도그
Prairie.dog.600pix.jpg
검은꼬리프레리도그(Cynomys ludovicianus)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쥐목
과: 다람쥐과
아과: 땅다람쥐아과
족: 마멋족
속: 프레리도그속
(Cynomys)
Rafinesque, 1817

프레리도그(prairie dog)는 개쥐라고도 한다. 캐나다 중부로부터 미국을 거쳐 멕시코 북부를 지나 로키 산맥 동쪽에 발달한 남북으로 긴 대평원인 프레리에서 큰 떼를 짓고 산다. 다리가 짧고, 발톱은 길고 날카로우며, 꼬리는 짧고 편평하다. 성체는 밝은 갈색이고 짧은 꼬리의 끝만이 검은 갈색이다. 몸길이가 30-50cm이고 몸무게는 0.5-1kg이다. 구멍을 파고 살며, 낮에 먹이를 구하기 위해서만 나온다. 주로 식물성을 먹으며, 때로는 메뚜기 등의 곤충도 먹는다.

프레리도그는 전형적인 사회성 동물이다. 500마리 이상 되는 많은 수가 무리를 지어 사는데, 인간 사회로 말하면 촌락이라고 할 만하다. 또 이 촌락은 십여 마리로 이루어진 가족 집단의 패거리로 나뉘는데 이 패거리는 수컷 한 마리에 암컷 서너 마리와 여러 마리의 새끼로 이루어진다. 한 패거리는 일정한 텃세권을 형성하고 생활한다. 한 텃세권에는 50-100개의 굴이 있으며, 굴은 입구가 적어도 두 개인데 환기를 위해서, 또 적이 공격할 때 도망가기 위해서 만든다. 서로 위험을 알려 줄때는 크게 짖는 소리 또는 쩍쩍대는 소리를 낸다.

천적은 오소리·코요테·독수리·매 등이다. 2-3월에 짝짓기를 하고 임신기간은 약 34일이며, 새끼는 1-6마리를 낳는다. 새끼는 태어난 지 5-6주가 되면 굴에서 나온다. 수컷은 12-14개월이 되면 패거리를 떠나며, 늙은 수컷의 패거리를 빼앗으려 한다.

분류[편집]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