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시스코 데 파울라 산탄데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란시스코 데 파울라 산탄데르
Francisco José de Paula Santander y Omaña
프란시스코 데 파울라 산탄데르
프란시스코 데 파울라 산탄데르
콜롬비아 콜롬비아제7대 대통령
임기 1832년 10월 7일 ~ 1837년 4월 1일

출생일 1792년 4월 2일(1792-04-02) (222세)
출생지 콜롬비아, 쿠쿠타
사망일 1840년 3월 6일 (47세)
사망지 콜롬비아, 보고타
정당 연방주의자
종교 로마 가톨릭교회
배우자 식스타 툴리아 폰톤 이 피에드라히타
자녀 프란시스코 데 파울라 예수 바르똘로메

프란시스코 호세 데 파울라 산탄데르 이 오마냐(스페인어: Francisco José de Paula Santander y Omaña, 1792년 4월 2일 ~ 1840년 3월 6일)는 콜롬비아의 군인, 정치인이었으며, 국민적 영웅이기도 했다. 1832년부터 1837년까지 대통령직을 맡기도 했다.

생애[편집]

1792년 4월 2일, 콜롬비아쿠쿠타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카카오 농장을 경영하는 유명한 크리올계였다. 1810년, 그는 18세의 젊은 나이로 독립운동에 참여했다. 독립 운동에 참여하기 전, 그는 법학을 공부하는 학생이었다.

시몬 볼리바르의 부관으로 1819년 8월 7일 보야카 전투에서 스페인에게 승리하였고, 그들을 콜롬비아에서 쫓아내는 데 성공하였다. 1821년 11월 3일, 콜롬비아의 부통령직을 맡게 된다. 시몬 볼리바르는 남미의 독립을 위해 투쟁할 것을 부탁하였으나, 산탄데르는 연방제를 주장했다. 결국 둘은 대립하고 1827년 9월 19일 사임하였다. 1828년 9월 25일, 시몬 볼리바르의 암살 미수 사건과 관련하여 사형을 선고받지만, 확실한 증거가 없어 프랑스로 추방, 그곳에서 징역형에 처하게 된다.

1832년 귀국하여 신 그라나다 연방의 대통령직을 맡게 된다. 교회와 국가의 분리 정책을 추진하고 노예 무역의 폐지, 공교육의 확립, 보호 무역에 의한 산업의 발전 등 민정에 힘을 쏟았다.

1840년 5월 6일 보고타에서 담석으로 사망하였다.

바깥 고리[편집]

전 임
호세 이그나시오 데 마르케스
제3대 신 그라나다 연방의 대통령
1832년 ~ 1837년
후 임
호세 이그나시오 데 마르케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