퐁슬레-슈타이너 정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퐁슬레-슈타이너 정리(프랑스어: Théorème de Poncelet-Steiner, 독일어: Satz von Poncelet-Steiner, -定理)는 기하학작도 문제에 대한 정리이다. 프랑스 수학자 장 빅토르 퐁슬레(Jean Victor Poncelet)와 독일 수학자 야코프 슈타이너(Jakob Steiner)의 이름이 붙어 있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 눈금 없는 자와 컴퍼스만으로 작도 가능한 모든 도형은 임의의 하나와 그 중심이 주어지면 눈금 없는 자만으로도 작도할 수 있다.

이 정리의 조건에서 원의 중심이 주어지는 조건은 필수적이다. 이 정리는 1822년 퐁슬레가 추측하였고, 1833년 슈타이너가 증명하였다.[1] 반대로 컴퍼스만으로 작도하는 경우는 모르-마스케로니 정리로 주어지는데, 보다 일찍 발견되었다.

증명을 위해서는 작도 가능점을 먼저 다음 세 경우로 나누어야 한다.

  1. 원과 원의 교점
  2. 원과 선분의 교점
  3. 선분과 선분의 교점

3의 경우는 자명히 가능하다. 그러므로 1과 2의 경우가 주어진 원과 눈금 없는 자만으로 작도할 수 있음을 보이면 된다.

주석[편집]

  1. http://kr.blog.yahoo.com/hgu2z@ymail.com/2668.html?p=1&pm=l&tc=24&tt=1290680095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