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덱스 익스프레스 80편 불시착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페덱스 익스프레스 80편 불시착 사고

FedEx MD-11F N586FE Narita.jpg

개요
발생일시 2009년 3월 23일
발생유형 항공기 불시착
발생원인 윈드시어
발생장소 일본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
비행 내역
기종 맥도넬더글러스 MD-11
소속 페덱스(FedEx)
등록번호 N526FE
출발지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
목적지 나리타 국제공항
피해 내역
탑승승객 없음
승무원 2
사망자 2

페덱스 익스프레스 80편 불시착 사고2009년 3월 23일 오전 6시 48분쯤 중화인민공화국 광저우바이윈 공항을 출발하여 일본 도쿄나리타 국제공항에 착륙할 예정이었던 페덱스 익스프레스 80편이 나리타 공항의 활주로에 윈드시어로인해 불시착 하면서 항공기가 폭발한 항공사고이다.

사건 개요[편집]

나리타 국제공항 34L 활주로에 착륙을 시도하던 이 화물기는, 초속 20m의 강풍에 휩쓸려 불시착 하면서 동체가 뒤집히는 동시에 화염에 휩싸여 결국 미국인 조종사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 화물기는 보잉에 합병되기 직전 맥도넬더글러스사가 생산한 MD-11 기종인 것으로 밝혀졌다.[1] 이 사고로 인하여, 나리타 국제공항의 34L 활주로가 폐쇄되어 이 활주로 길이의 반을 겨우 넘는 34R 활주로를 사용하여야 했기 때문에, 일본 도쿄나리타에서 출발하는 대륙간 노선 및 대형 여객기의 여객편과 화물편이 결항 혹은 지연되었으며, 당시 착륙할 예정이었던 대형 여객기화물기들은 운항이 취소되거나 다른 공항으로 회항하여야만 했다. 한편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에서는 일본 현지에 조사 팀을 파견하였다. 이 사고는 페덱스의 역사상 최초의 사망 사고이며, 1978년 최초 개항 이후 30년 동안 무사고를 기록했던 나리타 국제공항의 최초의 사망 사고이기도 하다.

주석[편집]

  1. ""페덱스 화물기, 나리타 공항 불시착"", 《YTN 뉴스》, 2009년 3월 23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