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머스 하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토머스 하디

토머스 하디(Thomas Hardy, 1840년 6월 2일 ~ 1928년 1월 11일)는 영국의 소설가·시인이다.

19세기 말부터 20세기에 걸친 영국의 대표적인 작가의 한 사람이다. 그는 1840년 6월 2일 도체스터 근방 하이어보캠프턴에서 석공인 아버지와 독서를 좋아하는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1862년부터는 런던에 있는 킹스 칼리지 런던에서 불어를 공부했다.[1]

그의 작품들은 대부분 영국 남부의 웨섹스 지역을 배경으로 하는데 이는 그의 고향 도체스터를 모델로 한 것이다. 당시 도체스터는 농촌 지구의 상업 중심지 역할을 하긴 했으나 다소 외진 곳으로, 하디의 어린 시절에는 철도도 들어오지 않았다. 따라서 농촌 풍경, 농촌 사람들의 미신이나 풍습을 쉽게 접할 수 있었던 경험은 훗날 그가 소설을 쓰는 데 귀중한 자료가 되었다. 한때 미술 평론가가 되려 했던 그는 시 짓기에 뜻을 두어 작품을 썼으나 인정받지 못하여 소설을 쓰기 시작하였다. 차차 어두운 내용으로 변하여 세상의 비난을 받기도 하였는데, 그것은 그가 지내온 불안한 시대를 나타낸 것이라 하겠다.

하디의 대표작으로는 웨섹스 소설이라 일컬어지는 <광란의 무리를 떠나>, <귀향>, <숲의 사람들>, <캐스터브리지의 시장>, <더버빌가의 테스>, <무명의 주드> 등이 있고, 장편 극시 <제왕들> 외에 많은 웨섹스 시편들이 있다. 하디의 작품들은 특정 지역, 즉 영국 남부 지역 농촌을 다루고 있어 지방색이 강하지만 결코 지역 소설에 머물지 않는다. 특히 그의 소설들은 시간을 초월하는 인간적 가치들과 당대의 핵심적 문제들을 제시하는 데 특출한 작가적 역량을 아낌없이 보여주고 있다.

1910년에 국왕으로부터 공로대훈장을 받았고, 1920년과 1925년에 각각 케임브리지 대학과 옥스퍼드 대학으로부터 명예 문학박사 학위를, 애버딘·브리스틀 대학 등에서도 명예 학위를 받았다. 자신의 저택 맥스게이트에서 많은 유명 인사들을 접견하기도 한 하디는, 1925년에는 황태자의 방문까지 받는 영예를 누렸다.

1928년 1월 11일, 하디는 플로렌스에게 오마르 하이얌의 <루바이야트> 시편을 읽어달라고 부탁해 이를 듣고선 밤 9시경 사망했다. 그의 장례는 국장으로 치러졌고 유해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묻혔다. 고향에 묻히고 싶어 했던 고인의 뜻에 따라 심장은 도싯의 스틴스퍼드 교회에 있는 에마의 묘 옆에 매장되었다.

참고 자료[편집]

  1. Thomas Hardy. books and writers. 2009년 3월 31일에 확인.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Cc.logo.circle.svgCc-by new white.svgCc-sa white.svg 본 문서에는 지식을만드는지식에서 CC-BY-SA 3.0으로 배포한 책 소개글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