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파르나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카파르나움은 예수님의 고장(마태 9,1), 예수님의 집이 있는 곳(마르 2,1)이라고 불릴 정도로 예수님의 공생활과 밀접한 곳이다. 이곳에서 예수님은 첫 제자들인 시몬 베드로, 안드레아, 야고보, 요한을 부르셨다(마르 1,16-20; 요한 1,35-42). 그리고 세관에서 일하던 알패오의 아들 레위(마태오)도 이곳에서 예수님을 만나 제자가 되었다(마르 2,13-14; 마태 9, 9; 루카 5, 27-28). 카파르나움은 어느 곳보다도 예수님의 많은 기적이 행해진 곳이 기도하다. 열병으로 누워 있던 시몬 베드로의 장모 치유(마르 1,29-31), 죽었던 야이로의 딸 소생(마르 5,35-43), 망령들린 자의 치유(루가 6,6-11), 중풍병자를 치유시키셨으며(마르 2,1-12), 고관의 아들을 낫게 하신 기적(요한 4,46-53)등, 이외에도 수많은 기적을 행하셨다.

그러니까 예수님은 이곳 카파르나움에서 제자들을 불러 가르치시고, 회당에서 가르치시고 병자들을 치유해주시고, 악마에게 사로잡힌이들을 해방시키시고, 기도하시는 일상을 보내셨다. 예수님의 이러한 일상은 오늘도 세상에서 하느님의 나라를 전하는 이들이 나날이 더욱 그 순도를 높여가야할 일상이기도하다. 하지만 예수님이 행하신 많은 기적을 보고도 카파르나움 사람들은 회개하는데 더디어 예수님에게 크게 야단을 맞기도했다. "너 가파르나움아! 네가 하늘에 오를 성 싶으냐? 너에게 베푼 기적들을 소돔에서 보였더라면 그 도시는 오늘날까지 살아남아 있을 것이다".(마태 11,23).

‘예수님의 마을 카파르나움’이라는 팻말이 달린 문으로 들어서면 잘 가꾸어진 정원에 선 커다란 베드로의 성상을 만나게 된다. 한 손에 하늘나라의 열쇠를 쥐고 있는 조각에서 크고 힘찬 베드로 사도의 위용이 느껴진다. 그곳을 지나 안으로 들어가면 베드로의 집터위에 배모양으로 지은 성베드로 기념성당이 있다. 5세기 초엽에 이미 베드로의 집터에 있던 경당이 갈릴래아 지방 그리스도인들의 중심지가 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경당은 614년 페르시아군의 침입으로 폐허가 되었다.

그 후 1894년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에서 발굴작업을 시작하여 시나고가와 베드로의 집터를 확인 했다. 사도 베드로의 집터에서는 '베드로'라는 희랍어로 쓰인 푯말과 어선의 그림을 발견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