쩐레수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쩐레수언(베트남어: Trần Lệ Xuân陳麗春 진여춘, 1924년 4월 15일 - 2011년 4월 24일)은 남베트남의 응오딘지엠 초대 대통령의 친동생인 대통령 고문 응오진누의 아내이다. 1955년부터 1963년까지 남베트남의 초대 대통령 응오딩지엠의 제수(弟嫂)로 퍼스트 레이디 역할을 해왔다. 불교도였다가 로마 가톨릭으로 전향했으며, 가톨릭 페미니스트이기도 했다. 또한 베트남의 마지막 황제 바오다이의 외5촌 조카가 된다.

1945년 공산주의자에 의해 친정 오빠 두 명이 살해당하면서 극단적인 반공주의자가 되었다. 그는 초대 대통령 응오딘지엠의 제수로, 시숙이던 응오딘지엠이 미혼이었으므로 그가 대통령이 되자 의전상 등의 이유로 퍼스트 레이디가 필요하다는 주변의 건의로, 가족회의 끝에 정보부장관이던 동생 응오딩누의 부인이던 그를 퍼스트레이디로 정했다. 또 다른 이름으로는 마담 누(Madame Ngo Dinh Nhu)로 불린다. 별명은 드래곤 레이디이다.

생애[편집]

생애 초반[편집]

당시 프랑스의 식민지인 프랑스령 인도차이나라고 불리고 있던 현재의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쩐반총(Trần Văn Chương)은 월남제국 응우옌 왕조의 관리로 법학 공부를 했으며 훗날 남베트남 정부의 초대 주미 대사를 지냈고, 할아버지는 프랑스령 인도차이나 총독부의 관료였다. 어머니 티난쩐(Thị Nam Trân)은 동카인 황제의 손녀딸이자 바오다이 황제의 사촌 누나였다.

어려서 베트남 하노이의 외국어학교이자 명문 귀족 학교인 리세 알버트 스튜어트 학교(Lycée Albert Sarraut)를 다니다가 중퇴하였다. 그녀는 번역 통역 일을 하며 프랑스어로 된 연설문 초안 등을 베트남어로 번역하고 베트남어 문서를 프랑스어로 번역하는 등의 활동을 했다. 이후 하노이의 국립극장에 취직하여 한때 솔로 댄스, 발레, 피아노 등을 하기도 했다. 쩐레수언은 제2차 세계대전중에 1943년 후에 남베트남 대통령의 고문이 되는 응오진누와 결혼했다.

청년기[편집]

결혼 후, 남편의 종교에 따라서 불교에서 기독교(로마 가톨릭)로 개종하였다. 이 때 살고 있던 후에 시내에는 제1차 인도차이나 전쟁이 있어서의 프랑스가 패전하여 호치민이 인솔하는 베트민군이 진주 하여 응오딘지엠의 맏형 응오진코이는 베트민군에게 산채로 생매장당했다. 또한 그녀를 포함한 일가는 4개월간 연금 되고, 하루 죽만 식사 하는 비참한 대우를 받아 맏형 일가는 총살된다. 이 연금중의 대우가 냉혹함이 그녀를 강렬한 반공주의자로 키워 갔다. 연금생활 중 쩐레수언은 아기, 시어머니와 생활하며 피신중인 남편 응오진누 등과 연락하다가 호치민의 분노를 사 외지의 섬으로 추방되었다가 얼마 뒤 석방되었다.

1955년 남편의 형인 응오딘지엠이 베트남 공화국(남베트남)의 초대 대통령이 되었지만, 결혼하지 않고 독신주의자이어서, 응오딘지엠의 동생의 아내인 마담 누가 사실상 남베트남의 영부인으로 행사하였다. 마담 누라고 불린 쩐레수언은 남편 이상으로 유명하다.

퍼스트 레이디[편집]

수언은 반불교, 반공산주의 정책을 추진하였으며 간통죄 처벌, 낙태 금지법, 성매매 금지 등의 정책을 추진하였다. 또한 도덕법(morality laws)을 추진, 이혼, 피임, 간음, 유흥주점, 술, 담배, 댄스 홀, 미인 대회, 권투 경기 등을 금지하고 투견이나 투우, 닭싸움 등의 동물의 싸움 경기 및 각종 오락, 도박 등도 일체 금지했다. 또한 성매매 업소를 폐쇄 금지시키고, 술, 담배, 아편 등을 금지시켰다. 그러나 그녀는 그런 정책을 펴면서도 외도를 하였으므로 대중으로부터는 위선자라고 질타당했다.

수언은 퍼스트 레이디 역할을 하면서 사적으로 축재하는 것은 물론이고 공무원 인사, 미국의 원조 물자 배분 등의 문제에도 간섭하였다.

드래곤 레이디[편집]

그녀의 천성은 격렬하고, 1960년대 초기에 기독교 우대 정책과 불교에 대한 탄압을 추진한 응오딘지엠 정권에 항의하여 수도 사이공 시내에서 분신자살을 도모한 승려 틱광득의 행동을 "저런 것은 단순한 인간 바베큐야", "승려가 한 명 바베큐가 되었기 때문", "서구화에 항의하는데 미국제의 가솔린을 사용한다고 모순되고 있다"등 미국의 텔레비전 방송국의 인터뷰에서 야유하여 전 세계에서 대빈축을 샀다.

마담 누의 이 불공손적인 발언은 온 세계 미디어로 보도되어 당시의 남베트남의 동맹국인 미국의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분노를 사고, 남편과 시형(媤兄)의 목숨을 빼앗은 1963년 11월에 일어난 군사 쿠데타의 한 요인이 되었다고 말해지고 있다.이와 같은 발언을 연발한 일과 실력자인 남편 권세를 빌려 강권적인 계속 태도를 취한 것으로부터, 서방의 언론으로부터 드래곤 레이디라는 별명을 붙여졌다.

망명[편집]

1963년 11월 군사 쿠데타 이후 딩레투이 등 두 딸을 데리고 베트남에서 도망쳐 나오고, 이후 수언은 군사정권에 의해 재산 몰수와 함께 영구 귀국 불가 통보를 받았다. 1964년 남베트남으로 돌아오려고 했지만 입국이 거부되어 사실상 국외 추방이 되었다.

그는 미국을 방문하여 도움을 청했으나 거절당하고 유고슬라비아를 거쳐 유럽 각지를 전전하다가 이탈리아로 정치망명을 하였다. 두 딸은 프랑스로 유학 보냈는데 둘째 딸은 프랑스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다. 그 다음 그는 미국이나 이탈리아, 프랑스 등 서방국가에 전전하여, 2011년 4월 24일 이탈리아 로마의 병원에서 사망하였다.

가족[편집]

관련 항목[편집]

외부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