쩐레수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쩐레수언(베트남어: Trần Lệ Xuân陳麗春 진여춘, 1924년 4월 15일 - 2011년 4월 24일)은 남베트남의 응오딘지엠 초대 대통령의 친동생인 대통령 고문 응오진누의 아내이다. 또 다른 이름으로는 마담 누(Madame Ngo Dinh Nhu)로 불린다.

생애[편집]

마담 누라고 불린 쩐레수언은 남편 이상으로 유명하다. 당시 프랑스의 식민지인 프랑스령 인도차이나라고 불리고 있던 현재의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태어난 쩐레수언은 제2차 세계대전중에 1943년 후에 남베트남 대통령의 고문이 되는 응오진누와 결혼했다.

결혼 후, 남편의 종교에 따라서 불교에서 기독교(로마 가톨릭)로 개종하였다. 이 때 살고 있던 후에 시내에는 제1차 인도차이나 전쟁이 있어서의 프랑스가 패전하여 호치민이 인솔하는 베트민군이 진주 하여, 그녀를 포함한 일가는 4개월간 연금 되고, 하루 죽만 식사 하는 비참한 대우를 받아 맏형 일가는 총살된다. 이 연금중의 대우가 냉혹함이 그녀를 강렬한 반공주의자로 키워 갔다.

1955년 남편의 형인 응오딘지엠이 베트남 공화국(남베트남)의 초대 대통령이 되었지만, 결혼하지 않고 독신주의자이어서, 응오딘지엠의 동생의 아내인 마담 누가 사실상 남베트남의 영부인으로 행사하였다.

드래곤 레이디[편집]

그녀의 천성은 격렬하고, 1960년대 초기에 기독교 우대 정책과 불교에 대한 탄압을 추진한 응오딘지엠 정권에 항의하여 수도 사이공 시내에서 분신자살을 도모한 승려 틱광득의 행동을 "저런 것은 단순한 인간 바베큐야", "승려가 한 명 바베큐가 되었기 때문", "서구화에 항의하는데 미국제의 가솔린을 사용한다고 모순되고 있다"등 미국의 텔레비전 방송국의 인터뷰에서 야유하여 전 세계에서 대빈축을 샀다.

마담 누의 이 불공손적인 발언은 온 세계 미디어로 보도되어 당시의 남베트남의 동맹국인 미국의 케네디 대통령의 분노를 사고, 남편과 시형(媤兄)의 목숨을 빼앗은 1963년 11월에 일어난 군사 쿠데타의 한 요인이 되었다고 말해지고 있다.이와 같은 발언을 연발한 일과 실력자인 남편 권세를 빌려 강권적인 계속 태도를 취한 것으로부터, 서방의 언론으로부터 드래곤 레이디라는 별명을 붙여졌다.

망명[편집]

1963년 11월 군사 쿠데타 이후 베트남에서 도망쳐 나오고, 1964년 남베트남으로 돌아오려고 했지만 입국이 거부되어 사실상 국외 추방이 되었다. 그 다음은 미국이나 이탈리아, 프랑스 등 서방국가에 전전하여, 2011년 4월 24일 이탈리아 로마의 병원에서 사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