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꽝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틱꽝득(베트남어: Thích Quảng Ðức釋廣德 석광덕, 1897년 ~ 1963년 6월 11일)은 베트남승려이다. 남베트남을 통치한 응오딘지엠(Ngô Đình Diệm)과 지주들은 가톨릭 신자였기 때문에, 가톨릭을 옹호하고 불교를 탄압하였다. 남베트남 정부의 불교 탄압정책에 항의하는 뜻으로 1963년 사이공의 미국 대사관앞에서 소신공양 하였다. 틱꽝득의 소신공양 광경은 베트남 국내와 뉴욕타임즈를 비롯한 각국의 언론에 보도되었는데, 화염 속에서도 전혀 표정의 일그러짐 없이 정좌자세로 조용히 죽음에 이르는 의젓한 모습은 많은 충격을 주었다.

한편 남베트남 대통령 응오딘지엠의 동생인 응오진누(Ngô Ðình Nhu)의 부인이자 가톨릭 신자인 마담 누(Madame Nhu, 응오딘지엠은 독신이었기 때문에 마담 누가 남 베트남의 실질적 영부인 구실을 했음)는 미국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틱꽝득의 죽음을 "땡중의 바베큐 쇼"라고 깔아뭉개는 망언을 하여 베트남 국민과 존 F. 케네디 당시 미국 대통령의 분노를 샀다. 이런 몰상식한 발언으로 마담 누는 "드레곤 레이디"라는 악명을 얻었다.

사건 뒤 틱꽝득 승려의 유해는 수습되어 화장되었다. 화장 중에도 틱꽝득의 심장은 손상되지 않은 채 멀쩡하게 남아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