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쭤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쭤린 (중국어 정체: 張作霖, 병음: zhāng zuò lín 장작림[*], 1873년 3월 19일 ~ 1928년 6월 4일)은 중국 만주 지역의 북양군벌계열의 봉계군벌이자 정치가이다. 둥베이 3개 성(省)을 지배하고 친일적 성향을 띠었다.

생애[편집]

장쭤린은 가난한 농민의 아들로 중국 성경성(盛京省: 지금의 랴오닝 성) 하이청(海城)에서 태어났다. 군에 입대해서 청일전쟁러일전쟁에도 참여했다. 전쟁이 끝난 후 고향으로 돌아와 자체적인 군대를 조직했고, 당시 다른 많은 군벌들이 그러하듯이 일종의 의적(義賊)질을 하였다. 당시 몰락해가던 청나라 조정은 이미 강력해진 장쭤린의 부대를 펑톈 성의 정규군으로 편입시켰다.

장쭤린은 펑톈은 물론 만주까지 자신의 세력을 넓혔고 1918년 중화민국 정부는 장쭤린을 만주의 3개 성을 관할하게 하였고 그 이후 사실상 만주를 자신의 통치국가와도 같이 지배했다. 이후 다른 북양군 출신 군벌들과 다툼을 벌이면서 그는 점차 세력을 더욱 키워갈 수 있었고 민국 정부에서 다른 사령관으로 교체하려고 시도했을 때 장은 이를 분쇄하고 오히려 세력을 더욱 넓혔갔으며 일본 제국으로부터 무기 및 물자, 보급품 등 지원받아가면서 성장해 나아가 1924년에는 지위가 막강해져서 수도 베이징에 대한 지배력을 행사하기 시작했고, 결국 1926년에는 베이징에서 대원수직에 취임했다.

그러나 1927년 장제스(蔣介石)가 지휘하는 국민혁명군은 '북벌운동'을 개시하면서 점차 그를 압박해왔고 장쭤린은 이에 밀리기 시작했다. 이들이 조만간 베이징을 점령할 것이 분명해진 것이었다. [1] 그러자 막후에서 그를 지원하던 일본 정부도 결국 그에게 베이징을 국민당에 넘겨주고 퇴각하도록 권고했다. 다나카는 중국 북부에서 만주로 철수하도록 장쭤린에게 압력을 가했다. [1] 만주에서는 일본군이 그를 보호할 수 있었다. [1]장쭤린은 마지못해 동의하였다. [1]그렇지만 일부 관동군 참모들은 이 조치에 계속 불만이었고, 괴뢰 군벌이 제공하는 것 이상의 직접 지배권을 만주에 요구해야 한다고 믿고 있었다. [1] 그 중 한 사람이었던 고모토 다이사쿠(河本大作) 대좌는 일을 벌일 구실을 꾸미기로 결심하였다.[1] 고모토는 장쭤린이 더이상 이용가치가 없다고 판단하여 장쭤린을 제거하기로 하고, 직속 부하를 시켜 베이징에서 톈진으로 돌아오는 장쭤린의 남만주 철도기차를 폭파하여 그를 암살한다. 그가 탄 열차가 봉천 교외 철교에 이르렀을 때 일본군 열차감시초소에서 도화선을 당겨 열차가 폭발했다. [2] 장쭤린은 목숨을 간신히 부지하고 봉천의 병원으로 실려왔으나 치료를 받다가 죽었다.(장작림폭살사건) [2] 향년 55세. 경비를 서던 일본 군인들이 현장에서 북벌군 두 사람의 시체를 찾아냈다. [2]시체에서 3통의 편지가 발견되었는데, 국민당 이름으로 폭파를 지령한 내용이 적혀 있었다. [2] 그런데 사실은즉 두 사람은 아편중독자로 관동군이 북벌군의 옷을 입혀 현장에 데려와 사살하고는 위조한 편지를 옷에 넣어 두었던 것이다. [2]

그가 암살된 날은 1928년 6월 4일이었는데 몇주 동안 철저하게 비밀에 붙여지고, 그의 지위와 권력은 그의 장남인 장쉐량(張學良)에게 계승되었다. 사건에 세계의 모든 관심이 쏠렸고 조선의 독립지사들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2] 일제와 손을 잡고 조선독립군을 압박하던 장쭤린이 죽었기 때문이다. [2]

이 사건은 사실상 고모토가 의도했던 일본의 만주 개입을 유발하지는 못했다.[1] 왜냐하면 고모토의 상관이나 도쿄의 내각이나 그러한 행동을 인정하려 들지 않았기 때문이다.[1] 실제 고모토는 간신히 군법 회의를 면했다.[1]

주석[편집]

  1. W.G. 비즐리 저, 장인성 역, 《일본 근현대사》을유문화사 (2004) 279쪽 ISBN 89-324-6125-2
  2. 이이화, 《한국사 이야기21: 해방 그날이 오면》한길사(2004) 133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