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철 (소설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호철
李浩哲
225px
출생 1932년 3월 15일(1932-03-15) (82세)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함경남도 원산부
별칭 호(號)는 현산(現山)
직업 소설가
대학 교수
소속 중앙대학교 강사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학력 함경남도 원산고등보통학교 중퇴
부모 이찬용(부), 박정화(모)

이호철(李浩哲, 1932년 3월 15일 ~ )은 대한민국소설가이다. 본관은 전주(全州)이다. 조선 왕조를 건국한 태조 이성계(太祖 李成桂)의 아버지인 환조(桓祖)로 추존된 이자춘(李子春)의 서자(庶子)인 의안대군(義安大君) 이화(李和)의 후손으로 호(號)는 현산(現山)이다.

함경남도 원산 출생이며 원산고등보통학교를 중퇴하였다. 19살이던 1950년 12월, 한창 한국 전쟁 때 단신으로 월남하였다. 1주일이면 돌아올 것으로 생각하고 가볍게 내려왔다가[1] 분단이 고착되면서 다시 돌아가지 못했다. 1955년 단편 〈탈향(脫鄕)〉이 《문학예술》에 추천되어 문단에 나왔다. 초기 작품들은 사회 저변의 소시민적 삶의 생태를 주로 그렸으며, 1961년에 단편 〈판문점(板門店)〉에서는 한반도 남북의 사회심리에 대한 예리한 분별력을 보여주었다. 1970년대 전반기에 발표한 연작소설 《이단자(異端者)》는 조국의 분단 상황이 빚은 비리(非理)들을 인정적인 차원에서 잘 형상화했다. 1970년대 문단·작단에 이르기까지 활약한 소장(少壯) 작가들의 대표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저서 및 주요 작품으로는 단편소설 《나상(裸像)》,《이단자(異端者)》, 장편소설 《소시민》,《서울은 만원(滿員)이다》,《역여(逆旅)》를 비롯해 여러 권이 있다. 1962년 《닳아지는 살들》로 동인문학상을 수상했다.

학력[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주석[편집]

  1. 박완서, 이호철 외 (2004년 4월 25일). 《내 마음속 사진첩에서 꺼낸 이 한 장의 사진》. 샘터사, 215쪽. ISBN 89-464-1462-6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