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존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존욱(李存勗, 885년 ~ 926년, 재위: 909년 ~ 926년)은 오대십국시대 후당의 창건자로서 초대 황제이다. 묘호는 장종(莊宗)이며 시호는 광성신민효황제(光聖神閔孝皇帝)이다.

생애[편집]

주전충(朱全忠)의 숙적이었던 이극용(李克用)은 908년에 사망했고, 뒤를 계승한 이존욱은 후량에 맹렬한 공격을 시작했다. 후량측에서도 주전충의 실정과 추락이 심해 차례로 영토를 빼앗겼다. 거기에다 주전충이 후계자를 선택하는 것에도 실패해 내분을 초래했다. 이를 지켜본 이존욱은 연왕을 칭하던 유인공을 공격하여 그 나라를 병합했다.

923년 자신감을 가진 진왕 이존욱이 황제를 칭하고 국호를 대당이라 하며 나라를 세웠다. 역사상 후당이었다. 윤 4월말 이사원(李嗣源)이 이끄는 5000명의 기병이 후량을 기습했다. 후량은 왕언장을 총사령관으로 단의를 부사령관으로 한 10만의 정병을 이끌고 후당을 공격했다.

장종 이존욱 또한 직접 군을 이끌고 양유에서 격전을 벌여 후량군을 격파했다. 왕언장(王彦章)은 중도현에서 참수되었다. 923년 11월 19일 후당군이 카이펑을 함락시키자 후량은 멸망하게 되었다.

이극용의 이(李)씨 성은 공적에 의해 당나라로부터 국성(國姓)을 하사받은 것이었다. 이것을 이유로 장종은 스스로가 당나라의 후계자임을 자칭하고 후당을 건국하게 되었다. 후량을 멸망시킨 후, 뒤이어 기왕(冀王)을 자칭한 이무정, 사천을 지배한 전촉을 멸망시켜 영토를 확대했다. 그러나 장종의 생각은 당나라의 위광을 되살리는 것으로 낙양(洛陽)으로 천도하고, 주전충이 폐지했던 군대에 환관을 감찰로써 파견하는 제도를 부활시켜 무장들의 불만을 샀다.

이 불만 때문에 926년 무장들이 이사원(후에 명종)을 옹립하였다. 이사원의 군이 낙양에 육박하자 금군(근위병)들에 의해 장종은 살해당했다.

전 임
이극용
제2대 진나라 (오대)의
909년 ~ 923년
후 임
후당 황제로 즉위
전 임
없음(왕조 창건)
제1대 후당 황제
923년 ~ 926년
후 임
의형 후당 명종 이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