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영(柴榮, 921년 10월 27일 ~ 959년 7월 27일)은 오대 십국 시대 후주(後周)의 제2대 황제(재위 : 954년 2월 26일 ~ 959년 7월 27일)이다. 묘호는 세종(世宗). 시호는 예무효문황제(睿武孝文皇帝)이다. 곽위의 양자가 되면서 곽영(郭榮)으로 부르기도 한다. 오대십국시대에서 제일의 명군으로 여겨진다.

생애[편집]

조부는 시옹(柴翁)으로, 아버지는 시수찰(柴守札)이며, 곽위(郭威)의 황후 시씨의 남동생이다. 따라서 시영은 시황후의 조카가 된다. 황후 시씨는 태조 곽위와 함께 동향인 형주(邢州) 출신으로, 곽위의 즉위 전에 내조를 하여 그 패업을 도왔다고 한다. 시씨는 곽위의 즉위 전에 사망하여, 곽위가 즉위 후에 그녀의 죽음에 안타까워서 황후로 추증하였다.

시영은 어릴 시절에 곽위의 집에서 길러져 후진(後晉) 말기에 곽위의 양자가 되었다. 곽위가 권력을 장악하도록 시영도 도움을 주었고, 곽위가 후한의 추밀사, 천웅군절도사가 되면서 시영도 곽위 밑에서 천웅군의 총지휘관이 되어, 곽위가 후한 조정에 대하여 쿠데타를 일으키고, 개봉(開封)으로 침공했을 때에는 본거지인 위주(魏州)의 방위를 맡았다.곽위가 즉위 하여 후주를 건국하자, 단주(澶州) 절도사가 되었다.

곽위의 일족은 후한의 제2대 황제 은제 유승우에게 몰살당하고, 954년 곽위가 사망하여 후계자로 지명되어 즉위 하게 되었다.

즉위[편집]

즉위 후, 태조 곽위가 죽은 틈을 타서, 북한(北漢)이 거란족의 원군을 받고 침공 했다. 양군은 고평(高平)에서 격돌하고, 초반에 후주군의 일부가 북한에 패배하여 궁지에 빠진다. 그러나, 세종 시영이 고전하여, 장군 조광윤의 분전에 의해서 되물리쳐, 북한군을 격파, 반대로 북한의 수도 타이위안(太原)을 포위했다. 이 전투에서는 북한을 멸망하지 않고 퇴각했다.

절도사는 큰 군사력과 지배지에 대한 행정과 재정을 겸하여, 군벌화하여 독립과 할거의 경향이 강하고, 오대십국시대를 통해서 전란의 큰 원인이 되고 있었다. 또 후당 명종때에 금군으로서 시위사가 정비되고 있었지만, 역대 황제들이 금군을 우대를 많이 했기 때문에 포상이 없으면 싸우지 않는 병사가 많이 생기며 재편성을 할려면 노병을 해고마저 곤란했다. 그래서, 세종은 새롭게 전전군(殿前軍)을 편성하여, 절도사의 부하중에서 우수한 병사를 차출하여 전전군에 편입하여 그 지휘권을 황제만이 가지도록 했다. 이렇게 하여 절도사의 약체화와 금군의 강화 및 황제 권력의 강화하였다.

또한 폐불령을 내리고, 불교 세력의 힘을 약하게 하였고, 불교 신자들에게 비난 당했다. 그러나 그전에 있던 불교 탄압은 불교와 대립한 도교의 개입이 관여한 불교 탄압이었고, 그의 불교 탄압은 경제와 국가 통제를 하는 수단이였고, 세금과 병역 기피를 목적으로 한 출가나, 재산이 사찰로 유입을 방지, 불교 세력을 견제할 목적으로 했다. 시영의 불교 탄압에 의해서 증가한 세수와 몰수한 재산은 군대 재편성의 비용에 충당하였다.

또 구리의 사유화를 금지하는 법령을 냈다. 이것은 당시의 화폐인 동전을 주조하기 위해서, 당시는 화폐 경제의 발달과 5대 10국의 분열에 의한 구리 생산지와 차단으로, 큰폭으로 구리가 부족했기 때문에이다. 또 폐불령의 일환으로서 동제 불상을 몰수하여, 이것도 동전으로 주조 했다.

한층 더 태조 곽위의 방침을 계승하여, 조세의 경감이나 농촌의 부흥을 행하였다. 대주형통(大周刑統)이라고 하는 국법을 제정하였다.

중화 통일[편집]

이렇게 모은 재정을 바탕으로 세종 시영은 당나라 멸망 이후, 중화 통일을 목표로 하여 분주하였다. 955년, 처음에는 후촉을 공격하여 진주(秦州)를 비롯한 4주를 빼앗았다.

같은해 겨울부터 10국중에서 최강국인 남당을 공격한다. 남당도 격렬하게 저항하여, 이 전투는 3년에 걸치지만, 958년에 남당 황제는 항복하여, 화평 조건으로 남당의 장강 이북의 영토의 할양이나, 후주 황제 시영은 남당 황제에게 황제 호칭을 사용을 금하여, 국왕으로 호칭을 격하하는 조건을 결정하였다. 화북에서 장강에 이르는 지역은 중국에서 최대의 소금의 산지가 포함되어 있어 남당의 영토가 높은 경제력이 있기 때문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고, 후주가 남당의 영토 점령은 확실히 남당 정권의 존망을 결정권을 쥐고 있었다. 이후, 남당은 자국내의 소금의 공급을 조달하지 못하고, 반대로 후주로부터 매년 원조를 받게 된다.

남당을 복종한 세종 시영은 다음으로 북방의 군사 강국 요나라와 북한을 상대로 하여, 959년 연운 16주 가운데, 2개의 주를 탈취했다.

더욱 군대를 북상시키려고 유주로 들어가지만, 세종 시영은 이 행군으로 병에 걸리고 개봉으로 환도하고, 멀지 않아 사망하였다. 향년 39세 였다.

사후[편집]

세종의 뒤를 이은 것은 어린 아들 시종훈이었다. 그러나 시종훈이 7세의 어린 아이라서, 군부의 수상한 움직임이 나왔다. 그 대표적인 인물이 세종 시영에 가장 신뢰 받은 장군 조광윤이었다. 군부의 추대를 받은 조광윤은 시종훈으로부터 선양을 받고 북송을 세운다.

살벌한 전란의 시대인 오대 십국 시대인지라 이제까지 전 왕조의 황제는 살해당하는 것이 대표적이였지만, 후주의 가신들 덕분에 시종훈과 시씨 가문은 남송이 멸망할 때까지 실로 400년간, 송나라 조정에 의해서 우대 받았다.

전 임
곽위
제2대 후주의 황제
954년 2월 26일 ~ 959년 7월 27일
후 임
시종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