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무라 쇼헤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이마무라 쇼헤이
출생 1926년 9월 15일(1926-09-15)
도쿄 시
사망 2006년 5월 30일 (79세)
국적 일본 일본
다른 이름 이마헤이
직업 영화 감독, 각본가
활동 기간 1951년 ~ 2002년
자녀 덴간 다이스케 (장남)

이마무라 쇼헤이(今村 昌平, 1926년 9월 15일 - 2006년 5월 30일)는 일본영화 감독이다. 황금종려상을 2회 이상 수상한 첫 일본 감독으로 2006년 간암으로 사망하였다[1][2].

그의 아들인 덴간 다이스케도 영화 감독이자 각본가로 활동하고 있는데 이마무라의 영화 《우나기》 (1997년)와 《간장 선생》 (1998년), 《붉은 다리 아래 따뜻한 물》, 《2001년 9월 11일》 (2002년)의 각본을 담당하기도 했다.

인생[편집]

1926년, 도쿄에서 태어났으며, 아버지는 의사였다. 1951년, 와세다 대학교 제1 문학부를 졸업하고 58년에 《도둑맞은 욕정》으로 데뷔했다. 오즈 야스지로(小津安二郞)에게서 영화 수업을 받았다. 1954년에는 감독으로 인정을 받았다.

《돼지와 군함》(1961년), 《일본 곤충기》(1963년), 《인류학 입문》(1966년), 《신들의 깊은 욕망》(1968년) 등 주로 다큐멘터리적인 영화를 촬영했다.

《가라유키 상》(75년), 《간장 선생》(98년) 등을 통해 일본의 군국주의를 비판하기도 했다.

작품[편집]

그의 작품은 일본인의 신앙, 욕정, 충동 등을 표현해냈다.

주석[편집]

  1. 라제기 (2006년 5월 30일). 日 세계적 영화감독 이마무라 쇼헤이 별세. 한국일보. 2012년 8월 31일에 확인.
  2. 전가영 (2006년 5월 31일). 일본 영화 거장 이마무라 감독 별세. YTN. 2012년 8월 31일에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