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적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용적률(容積率)은 대한민국 건축 용어로, 전체 대지면적에 대한 건물 연면적의 비율을 뜻하며 백분율로 표시한다.

용적률이 높을수록 건축할 수 있는 연면적이 많아져 건축밀도가 높아지므로, 적정 주거환경을 보장하기 위하여 용적률의 상한선을 지정한다. 건폐율과 더불어 도시계획을 수립하는데 기본적인 고려사항이다.

용적률 = (건물 연면적 m² / 대지면적 m² ) × 100 (%)

대한민국 법률상 정의[편집]

대한민국 건축법 제56조에서 건축물의 용적률에 대해 “대지면적에 대한 연면적(대지에 건축물이 둘 이상 있는 경우에는 이들 연면적의 합계로 한다)의 비율”로 제한하고 있고, 이 용적률은 대한민국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제78조에 따라 도시관리계획에 따른 용도지역별로 최대한도가 규정되어있으며, 지역별로 적용되는 상한 비율은 지방자치단체조례로 정한다.

용적률[편집]

위 세 건축물의 모양은 각각 다르나, 용적률은 100%로 모두 같다.[1]

대한민국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용적률 상한선

용도지역 상한선(백분율)
도시지역 주거지역 500
상업지역 1,500
공업지역 400
녹지지역 100
관리지역 보전관리지역 80
생산관리지역 80
계획관리지역 100
농림지역 80
자연환경보전지역 80

산정 방법[편집]

대한민국 건축법 시행령 제119조에 따라 용적률을 산정할 때에의 연면적에는 각 층의 바닥면적의 합계에서 다음 면적은 제외한다.

  • 지하층
  • 지상층의 주차용
  • 주민공동시설
  • 초고층 건축물의 피난안전구역

세계의 용적률[편집]

미국에서는 건물 바닥면적 합계에 대한 대지면적의 비율(영어: Floor Area Ratio《FAR》)로 표시하며1.5, 2.0 등으로 나타낸다.

같이보기[편집]

주석[편집]

  1. Van Meter Williams Pollack (2003년 9월 6일). What is Floor Area Ratio(FAR)?. 2010년 8월 27일에 확인.